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11.21 (화)
 
  러브라이프  
  씨네라이프  
  뷰티라이프  
  푸드라이프  
  여행라이프  
  컬처라이프  
  헬스라이프  
핫이슈
이책 읽어봐  
 
'엄마의 자존감 공부', '언어의 온도' 제치고 1위 [뉴시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김미경의 '엄마의 자존감 공부'가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를 제치고 베스트셀러 종합 1위를 차지했다. 17일 교보문고 11월2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11월8~14일)에 따르면 '엄마의 자존감 공부'는 종합 1위에 등극했다. 이에...[뉴시스]
'언어의 온도' 여전히 뜨끈 4주째 1위 고수 [뉴시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내년 트렌드를 가늠해보는 경제전망서가 관심을 모으고 있지만,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 인기가 더 뜨겁다. 교보문고 11월1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11월1~7일)에서 이기주 '언어의 온도'는 7주 연속 종합 1위를 차지하며 여전한...[뉴시스]
'언어의 온도' 노벨문학상도 제치고 1위 고수 [뉴시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 책이 인기지만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는 여전히 뜨겁다. 교보문고와 예스 24 10월3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10월 18∼24일)에서 1위를 고수하고 있다. 가즈오 이...[뉴시스]
노벨문학상 가즈오 이시구로 열풍···'남아 있는 나날' 3위 [뉴시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서점가에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 돌풍이 거세다. 20일 교보문고 10월2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10월 11∼17일)에 따르면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가즈오 이시구로의 '남아 있는 나날'은 지난주...[뉴시스]
이시구로, 돌풍···'남아 있는 나날' 1위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서점가에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 돌풍이 불고 있다. 13일 인터넷서점 예스24 10월2주 종합 베스트셀러 차트(10월 5일~11일)에 따르면 이시구로의 대표작 '남아 있는 나날'이 새롭게 1...[뉴시스]
'살인자의 기억법'·'언어의 온도' 1위 [뉴시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이 2주 연속 베스트셀러 차트 1위에 올랐다. 22일 교보문고 9월3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9월13~19일)에 따르면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은 2주 연속 1위에 이름을 걸었다. 이기주의 '언...[뉴시스]
'살인자의 기억법' 1위···20·30대 여성 인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이 베스트셀러 종합 1위를 차지했다. 15일 교보문고 9월2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9월6~12일)에 따르면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이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를 제치고 종합 1위에 등극했다. ...[뉴시스]
'언어의 온도' 1위···'주진우의 이명박 추격기' 돌풍 [뉴시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지난주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종합 1위에 재등극한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 인기가 거세다. 1일 교보문고 8월4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8월23~29일)에 따르면 '언어의 온도'는 2주 연속 1위에 이름을 걸었다. 김현정 교보...[뉴시스]
언어의 온도, '기사단장 죽이기' 제치고 1위 탈환 [뉴시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가 교보문고에서 베스트셀러 종합 1위를 재탈환했다. 25일 교보문고 8월3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8월16~22일)에 따르면 '언어의 온도'가 5주 연속 1위를 차지한 무라카미 하루키의 '기사단장 죽이기'를...[뉴시스]
'기사단장 죽이기' 5주째 1위···'명견만리' 열풍 [뉴시스]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기사단장 죽이기'가 5주 연속 베스트셀러 차트 1위에 올랐다. 18일 교보문고 8월2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8월9~15일)에 따르면 하루키 '기사단장 죽이기'는 5주 연속 1위에 이름을 걸었다. ...[뉴시스]
12345678910
러브라이프
씨네라이프
뷰티라이프
푸드라이프
여행라이프
컬처라이프
헬스라이프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