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5.29 (월)
 
  사설최신  
  칼럼최신  
핫이슈
 
주요칼럼  
 
(56) 거울천정 [메트로신문]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공판이 열렸다. 재판 과정에서도 여전히 묵묵부답이었다. 최순실이 옆에 있는데도 눈동자의 미동조차 없었던 장면. 그리고 셀프 올림머리. 역시 일관성이 있다. 사람마다 쉽게 바뀌지 않는 성격이나 습성은 누구나 있기 마련이다. 지난 정부 초기...[메트로신문]
'재능기부'를 바라보는 불편한 시선 [메트로신문]
지난해 5월 조영남 '대작' 논란이 발생했을 당시 많은 이들을 분노케 한 건 그의 대작 의혹이나 미술계 대작 관행 발언만이 아니었다. 작품 하나를 만들어주고 받은 보수가 고작 10만원에 불과했다는 한 무명작가의 주장이야말로 의분심을 자극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메트로신문]
비정규직 문제, 급하면 덧난다 [메트로신문]
2016년 8월 현재 우리나라의 비정규직 근로자는 644만4000명이다. 전체 임금근로자 1962만7000명 가운데 32.8%를 차지한다. 성별로는 남성이 290만6000명, 여성이 353만8000명으로 여성이 많다. 연령계층별로는 50대와 60세 이상에서 비정규직...[메트로신문]
냄새의 미학 [메트로신문]
황토 담을 따라 꾸불꾸불 이어진 고샅길. 밥 짓는 연기를 피어 올리는 키 작은 굴뚝. 여기에 홍조 띤 저녁노을이 산 아래로 나지막이 내려와 동네 어귀를 덧칠하면 한 폭의 풍경화가 따로 없다. 이 목가적 풍경을 떠올리는 건 눈의 호사 때문만은 아니다. 저 황토 담장 ...[메트로신문]
이상헌칼럼-가맹점주가 제1의 고객 [메트로신문]
이상헌칼럼-가맹점주가 제1의 고객 "요즘 가맹점에서 속 썩여서 미치겠습니다. 이번 기회에 몇 점포는 폐점 시켜야겠어요." 며칠 전 만났던 프랜차이즈 브랜드 K대표의 말이다. 우리나라에 지난해 말 기준으로 4264개의 프랜차이즈 본사가 존재한다. 약 28만...[메트로신문]
(55) 뭣이 중헌디 [메트로신문]
[김민의 탕탕평평] (55) 뭣이 중헌디새로운 정부, 새로운 대통령의 임기가 시작되었다. 십 년 만의 진보집권이다. 십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그것은 아날로그 시대의 얘기이다. 요즘 십년은 이미 디지털 세상임을 실감케 한다. 아마도 앞으로의 십년은 더 빠르게 지나갈...[메트로신문]
저축은행 사태 ① [메트로신문]
[이성우 변호사의 사건 뒷 이야기] 저축은행 사태 ① 2000년대 들어와서 저축은행들은 거칠 것 없어 보였다. 가장 대표적인 대형저축은행이었던 솔로몬저축은행은 2002년부터 다른 저축은행들을 잇따라 인수했고 최악의 저축은행 사태를 불러온 부산저축은행도 지난 200...[메트로신문]
'올바른 놀이'란 없다 [메트로신문]
얼마 전 열린 '엄마 아빠, 딱 10분만 놀아요!' 저자 강연회에서 이런 질문을 받았다. '선생님 우리 아이는 여자아이인데 공룡이나 로봇 장난감을 가지고 싸우는 과격한 놀이만 좋아해요. 아이에게 올바른 놀이방법을 알려주고 싶은데 어떻게 가르쳐주면 될까요?'...[메트로신문]
새는 왜 강에서 발걸음을 멈출까 [메트로신문]
댓바람부터 예닐곱 참새들이 수런거린다. 뭐라 지껄이는데, 목청을 돋우는 걸 보니 녀석들의 일상도 꽤 바쁘긴 바쁜 모양이다. 한 녀석이 고개를 갸웃거리자 길섶에 동그마니 앉은 숲으로 쭈르르 숨는다. 저만치 숲을 쬐여주는 봄 햇살이 착하다. 풀밭 위로 구슬처럼 구르는 ...[메트로신문]
핀테크시대, 은행과 핀테크기업의 공존 [메트로신문]
[강형문의 세상읽기] 핀테크시대, 은행과 핀테크기업의 공존최근 핀테크산업(금융부문에 IT기술이 결합되어 새롭게 창출된 산업)이 빠르게 성장함에 따라 핀테크기업이 기존 은행의 역할을 대체할 것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일부에서는 은행도 '21세기의 코닥' 처럼 급변하는 환...[메트로신문]
12345678910
추천뉴스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