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9.1.18 (금)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축구  
 
축구협회, 이승우 논란에 “선수 선발·기용은 감독 고유 권한” [뉴시스]
【아부다비=뉴시스】권혁진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이승우 투입을 요구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축구협회는 18일 입장문을 통해 "협회는 감독과 테크니컬팀의 모든 결정을 존중하고, 최선의 지원을 하고 있다. 선수선발 및 기...[뉴시스]
中 언론 "최강희 감독, 건강 이상으로 기자회견 연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중국 프로축구 구단 톈진 텐하이와 계약 문제로 대립하고 있는 최강희 감독이 건강 악화로 입원, 예정했던 기자회견을 연기했다. 시나스포츠 등 중국 언론들은 18일 '최강희 감독의 몸 상태가 나빠져 예정했던 기자회견을 열지 못했다'...[뉴시스]
기성용, 공 훈련할 만큼 좋아졌다···태극전사들은 지금 [뉴시스]
【두바이=뉴시스】 권혁진 기자 = 잠시 멈췄던 기성용(뉴캐슬)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3시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NAS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훈련을 했다. 중국과의 조별...[뉴시스]
주세종 “이승우 꾸짖기보다는 독려, 팀 분위기 안 나쁘다" [뉴시스]
【두바이=뉴시스】 권혁진 기자 = 선수들은 막내 이승우(베로나)를 감쌌다.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주세종(아산)은 18일(한국시간) NAS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에 앞서 이승우에 대해 언급했다. 이승우는 16일 중국과의 2019 아랍에미리트(U...[뉴시스]
김진수 “이제부터는 지면 끝"···16강 바레인전 앞둔 각오 [뉴시스]
【두바이=뉴시스】 권혁진 기자 = 축구대표팀 왼쪽 측면 수비수 김진수(전북)가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토너먼트를 앞두고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졌다. 다가올 일전들부터는 실수가 탈락으로 직결될 수 있는만큼 더욱 집중력을 갖고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프로축구 "온라인 뉴미디어 노출효과 165억8865만원"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018시즌 K리그 후원사 광고 노출 효과를 1065억원이라고 집계했다. 연맹은 18일 "미디어 분석 전문 업체인 더폴스타에 의뢰해 KEB하나은행 2018 K리그 모든 경기를 대상으로 후원사의 미디어 노출효과를...[뉴시스]
'국왕컵 8강' 바르셀로나, 출장규정 위반으로 신고 당했네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가 코파 델 레이(국왕컵)에서 규정 위반을 한 혐의로 신고를 당했다. 바르셀로나는 18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레반테와 대회 16강 2차전에서 3-0으로 이겼다. ...[뉴시스]
아직 끝나지 않은 ‘박항서 매직’ [뉴시스]
【아부다비=뉴시스】권혁진 기자 =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은 지난달 22일 홍명보 장학재단 주최 자선축구경기인 셰어 더 드림 풋볼 매치 2018(Share The Dream Football Match 2018) 참석을 위해 잠시 한국을 찾았다. 2019 아랍에...[뉴시스]
삐끗하면 떨어진다, 아시안컵 토너먼트 돌입 [뉴시스]
【아부다비=뉴시스】권혁진 기자 = 이제부터는 지면 탈락하는 단판 승부다. 실수는 용납되지 않는다.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패권을 노릴 16개팀이 모두 가려졌다. 18일(한국시간) E조 카타르-사우디아라비아, 레바논-북한전을 끝으로 조별리그가 막...[뉴시스]
한국, 랭킹 113위 바레인과 16강 격돌…베트남도 진출 [뉴시스]
【아부다비=뉴시스】권혁진 기자 = 한국의 2019 아랍에미리트(UAE) 16강전 상대가 바레인으로 결정됐다. 베트남도 극적으로 토너먼트에 합류했다. 대회 조별리그는 18일(한국시간) E조 카타르-사우디아라비아, 레바논-북한전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카타르가 사...[뉴시스]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