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7.26 (수)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골프  
 
"골프 한류열풍 식지 않을 것"..日기자가 본 태극낭자들의 현주소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한국에선 도대체 어떻게 예쁘면서 골프까지 잘 치는 선수가 끊임없이 나오는지 궁금해 하죠.”21일 경기 파주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문영퀸즈 챔피언십 1라운드. 메이저대회도 아닌 일반 정규 투어 대회 기자실에서 ...[이데일리]
마라톤 클래식 우승 김인경, 여자골프 세계랭킹 20위로 '껑충' [메트로신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 정상에 오른 김인경(29)이 여자골프 세계 랭킹 20위에 올랐다. 김인경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에서 열린 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최종합계 21언더파 263타로 우승했다. ...[메트로신문]
걱정되는 '최혜진 몸값'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인오 골프전문기자] 다음 달 프로 전향을 앞둔 최혜진(18)의 몸값을 놓고 골프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프로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불확실성'이 사라졌고, 탁월한 기량과 스타성을 갖췄다는 평가에 ‘루키'로는 역대 최고 수준의 대우를 받을 것이 자명하다. ...[이데일리]
골프 브랜드 작명학(作名學)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김세영 기자]사람의 이름에는 나름의 의미가 담겨 있죠. 장차 아이가 성장해서 어떤 삶을 살았으면 하는 바람 등을 담습니다. 동화 속 ‘김 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 동박삭…'라는 이름은 장수(長壽)의 소망을 담았죠. ‘빈'이나 ‘혁'처럼 시...[이데일리]
'메이저 3승' 조던 스피스, 세계랭킹 2위 도약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인오 기자] 브리티시오픈에서 메이저대회 3승을 채운 조던 스피스(미국)가 세계랭킹 2위로 뛰어올랐다. 스피스는 24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 골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 3위에서 한 계단 올라섰다. 2위였던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3위로 밀려났고, 더스틴...[이데일리]
김인경, LPGA 마라톤 클래식서 시즌 2승 달성 "더 많은 기회 잡을 것" [메트로신문]
김인경(29·한화)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60만달러) 정상에 오르며 통산 6승째를 거뒀다. 김인경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니아의 하이랜드 메도우 골프클럽(파72·6512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메트로신문]
야마하골프, 중고 클럽 쇼핑몰 ‘야마하 유즈드’ 오픈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골프클럽 제조업체 야마하 골프가 중고 클럽 공식 온라인 쇼핑몰 ‘야마하 유즈드(YAMAHA Used)'를 열었다고 24일 밝혔다.야마하 측은 “‘야마하 유즈드'는 중고 거래 사이트 등을 통해 품질을 확신할 수 없는 중고 야마하 제품이 ...[이데일리]
스피스, 그렐러와 함께였기에 가능했던 디오픈 우승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스피스, 지난 독립기념일에 마이클 조던, 마이클 펠프스와 떠났던 휴가 기억나지? 넌 그들과 같은 급의 선수고 아직 이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지금부터 새 경기야. 다시 시작하자.”24일(한국시간) 끝난 디오픈 챔피...[이데일리]
스피스, 디오픈 우승···통산 메이저 3승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조던 스피스(미국)가 통산 세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스피스는 24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포트의 로열 버크데일 골프클럽(파 70)에서 열린 제146회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뉴시스]
임미소(5)롱 아이언 어렵지 않아요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조원범 기자]아마추어 골퍼들이 가장 어렵게 느끼는 샷이 바로 롱 아이언이다. 임미소는 그러나 몇 가지만 주의를 하면 필드에서 멋진 롱 아이언 샷을 날릴 수 있다고 말한다.첫 번째 주의할 부분은 스파인 앵글, 즉 척추 각이다. 임미소는 “스파인 앵...[이데일리]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