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2.23 (금)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오!필승코리아  
 
아우크스부르크 구자철, 시즌 2호골 작렬..팀 대승 견인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 소속의 구자철(29)이 시즌 2호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구자철은 5일(한국시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의 WWK 아레나에서 열린 2017-2018시즌 분데스리가 21라운드 프랑크푸르트와의 홈경기...[이데일리]
기성용, 한국선수 EPL 최다 출전 신기록…시즌 2호 도움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기성용(29·스완지시티)이 잉글리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한국 선수 최다 출전 기록을 새로 썼다. 그는 이 경기에서 시즌 2호 도움을 올리며 기록 수립을 자축했다.기성용은 4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이데일리]
이청용, 친청팀 볼턴에 임대로 복귀 예정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잉글리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크리스털 팰리스의 이청용(30)이 친정팀 볼턴 원더러스에 임대 형식으로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영국 볼턴 지역신문 볼턴뉴스 등은 29일(현지시간) 현재 2부리그에 있는 볼턴이 겨울 이적시장이 마...[이데일리]
박항서 감독 "지금까지만 기뻐하겠다. 이제부터 시작"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만년 약체 베트남을 23세 이하(U23) 아시아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으로 이끈 ‘베트남 히딩크' 박항서 감독이 “지금부터 시작이다”라고 강조했다.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대회를 마치고 28일 베트남에 귀국해 국민들의 엄청난 ...[이데일리]
손흥민 70분 출전···토트넘, 무승부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이 시즌 12호 골 도전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EPL 24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 선발 출전...[뉴시스]
베트남은 지금 '박항서 앓이' 중 [뉴시스]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업무차 베트남에 머물고 있는 직장인 신동관(36)씨는 20일 밤 무심코 택시에 올랐다가 엄청난 차량 대열에 휩싸였다. 평소 한 번도 접하지 못한 광경이었다. 엄청난 체증에도 짜증 내는 이가 없다는 것에 또 한 번 놀랐다. 운전자들의 얼...[뉴시스]
'교체 출전' 권창훈···디종, 스트라스부르에 2-3 패배 [뉴시스]
【서울=뉴시스】황보현 기자 = 교체로 경기에 나선 권창훈(디종)이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권창훈은 21일(한국시간)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스타드 드 라 메노에서 열린 2017~2018 리그앙 22라운드 스트라스부르와 원정경기에서 팀이 2-3으로 뒤진 후반 36...[뉴시스]
‘네이마르 4골’ PSG, 디종에 8-0 완승…권창훈 풀타임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파리 생제르맹(PSG)이 디종에 8점 차 완승을 거뒀다. 디종의 권창훈은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팀의 완패를 막지 못했다.PSG는 1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드 프랭스에서 열린 2017-2018 리그...[이데일리]
손흥민, EPL 선수 순위 전체 2위 [메트로신문]
토트넘의 손흥민(26)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선수 순위 2위에 올랐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가 17일(한국시간) 발표한 '스카이스포츠 파워랭킹'에 따르면 손흥민은 9287점을 얻어 1위 해리 케인(9576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메트로신문]
기성용 교체출장 스완지, 울버햄프턴 꺾고 FA컵 32강 [뉴시스]
【서울=뉴시스】 황보현 기자 = 부상에서 회복한 기성용(스완지시티)이 2경기 연속 출전하며 팀의 FA컵 32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기성용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스완지 리버티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프턴과의 2017~2018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뉴시스]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