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9.22 (토)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오!필승코리아  
 
황희찬, 함부르크 임대 이적 후 첫 데뷔골…팀 승리 견인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함부르크 SV로 임대 이적한 황희찬(22)이 두 번째 경기 만에 데뷔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황희찬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원...[이데일리]
손흥민, 유럽 챔스 첫 경기 선발 출전...팀은 역전패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흥민(26)이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 시즌 첫 선발 출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 시로에서 열린 인테르 밀란과의 2018-2019 ...[이데일리]
지동원, 첫 골 터뜨렸으나 환호 중 부상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이번 시즌 첫 골을 터뜨렸지만 과도하게 기뻐한 나머지 부상을 입었다. 지동원은 15일(한국시간) 독일 마인츠의 오펠 아레나에서 벌어진 마인츠05와의 2018~2019...[뉴시스]
복귀전 치른 손흥민, 리버풀전 17분 소화…평점 6.34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토트넘 복귀 이틀 만에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이 무난한 경기력을 보여줬다.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버풀과 홈경기에서 후반 28분 교체 출전했다. 2018 자카르타·...[이데일리]
이승우, 소속팀 베로나 복귀하자마자 교체 출전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젊은 피' 이승우(20)가 대표팀 일정을 마치고 소속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B(2부리그) 엘라스 베로나로 돌아가자마자 후반 교체 선수로 출전했다. 이승우는 16일 이탈리아 베로나의 스타디오 마르칸토니오 벤테고디에...[이데일리]
"손흥민, 올여름 지구 두 바퀴 돌았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혹사 시비까지 일으킨 손흥민(토트넘), 올 여름 얼마나 많은 거리를 이동했을까. 스포츠전문매체 ESPN이 그 기록을 공개했다. 13일 ESPN은 손흥민이 지난 시즌 종료 후 이동 구간과 비행 거리를 그래픽과 함께 조명했다. ...[뉴시스]
손흥민 예상이적료 1억유로 돌파, 병역혜택 덕분 1338억원 [뉴시스]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이 면제된 손흥민(26·토트넘)의 예상 몸값이 처음으로 1억유로를 돌파했다.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는 10일(현지시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입은 손흥...[뉴시스]
악플을 함성으로 바꾼 황의조 "살아있음을 느껴"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내가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전과 후가 가장 다른 축구선수는 아마도 황의조(26·감바 오사카)일 것이다. 근거 없는 인맥 발탁 논란, 악성댓글에 마음고생이 심했지만 지금은 '신(갓·Go...[뉴시스]
'손흥민 군대 면제!'···영국 언론들 긴급 뉴스 [뉴시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해외언론도 마침내 병역 혜택을 받은 손흥민(토트넘)의 소식을 발 빠르게 전했다. 영국 BBC는 1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이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을 꺾고 병역을 피하게 됐다"고 보도했다."이 대회 금메달은...[뉴시스]
토트넘 “소니, 축하해”···손흥민 병역 세계축구계 관심사 [뉴시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김학범호의 금메달을 바라는 이들은 한국 축구팬들뿐 아니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도 U-23 축구대표팀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뉴시스]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