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2.23 (금)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최신뉴스  
 
헝가리 첫 금메달 뒤엔 한국과의 특별한 인연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헝가리 쇼트트랙 대표팀과 한국의 특별한 인연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헝가리 쇼트트랙 대표팀은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합작했다. 6분31초971의 세계신기록을 작성하...[이데일리]
'은반 위 사모곡' 최다빈, 개인 최고점으로 7위…'해냈다 톱10' [뉴시스]
'신예' 자기토바, 메드베데바 제치고 여왕 등극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최다빈(18·고려대 입학 예정)이 최고의 연기로 감동의 사모곡을 썼다. 최다빈은 2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뉴시스]
**출금**순위추가필요//여전한 메달 편중, 설상 저변 확대 급선무 [뉴시스]
【서울=뉴시스】 황보현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종합 순위 **위의 성적을 낸 대한민국 대표팀이 17일 간의 여정을 마무리하고 다음 대회를 기약했다. 이번 대회서 대한민국 대표 선수들은 전통적으로 강한 모습을 보여 왔던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등...[뉴시스]
여자컬링, 해외 언론도 주목 '한국은 지금 컬링병 걸려'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특별취재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돌풍을 넘어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한국의 여자컬링 대표팀에 대한 관심이 해외로까지 번져나가고 있다.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21일 “한국이 노로바이러스를 피했지만 컬링병에 걸렸다”는 제목으로 한국 여자컬링팀의...[이데일리]
“국가대표라고 하지만…언제나 걱정부터 앞서는 딸·아들이죠” [이데일리]
[평창=이데일리 평창특별취재팀 조희찬 기자] 나라를 대표해 올림픽 메달을 따며 국민의 뜨거운 성원을 받는 자랑스러운 자리 국가대표 선수. 하지만 부모들에겐 그저 걱정부터 앞서는 딸과 아들이다. 메달을 따는 것보다 딸이 슬퍼하지 않고 아들이 다치지 않는 것이 우선인 ...[이데일리]
최민정 "2관왕 만족…후회 없는 올림픽이었다" [메트로신문]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23일 강릉 올림픽파크의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날 최민정은 올릭픽의 의미에 대해 "준비하는 동안 힘들기도 했지만 그 만큼, 그 시간이 중요하고 행복하다고 느꼈다"라며 "큰 대회를 자국에서 치르게 돼서 영광...[메트로신문]
20년 동안 뛰어온 삼성생명 허윤자, 통산 500경기 출장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의 센터 허윤자가 정규리그 통산 500경기 출장의 대업을 달성했다. 허윤자는 19일 아산 이순신빙상장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아산 우리은행과의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뉴시스]
美매체 "NHL 평창에 오지 않은걸 후회할 것"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특별취재팀]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오지 않은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가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23일(한국시간) “세계의 시청자들은 NHL이 아닌 다른 리그 선수들이 평창올림픽에서 맹활약하는 모...[이데일리]
'15살 소녀' 자기토비, 셰계1위 메드베데바 꺾고 '피겨퀸' 등극 [이데일리]
[강릉=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15살 소녀'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새로운 ‘피겨퀸' 자리에 올랐다.자기토바는 2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이데일리]
알리나 자기토바, '평창 피겨 퀸 등극' [이데일리]
[강릉=이데일리 스타in 방인권 기자] 러시아출신올림픽선수단 피겨 알리나 자기토바가 23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프리 스케이팅에서 멋진 연기를 펼치고 있다....[이데일리]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