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11.14 (수)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농구  
 
일촉즉발 LG "동료의식 있어야" vs 인삼공사 "배병준, 더티하지 않아" [뉴시스]
【안양=뉴시스】박지혁 기자 = "동료 의식이 더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LG 현주엽 감독) "배병준의 플레이는 정확히 공을 친 것이기 때문에 더티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삼공사 김승기 감독) 프로농구 창원 LG와 안양 KGC인삼공사가 '제대로' 붙...[뉴시스]
헤인즈, 복귀전 14점…SK, S-더비 2연승(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가 애런 헤인즈의 복귀와 함께 S-더비(서울 라이벌전)에서 2연승을 달렸다. SK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서 83?67로 승리했다. 이번...[뉴시스]
헤인즈, 복귀전 14점…SK, S-더비 2연승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가 애런 헤인즈의 복귀와 함께 S-더비(서울 라이벌전)에서 2연승을 달렸다. SK는 1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서 83?67로 승리했다. 이번...[뉴시스]
'파커 23점' 하나은행, 신한은행 꺾고 시즌 첫 승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여자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이 인천 신한은행을 꺾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하나은행은 12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외국인선수 샤이엔 파커를 앞세워 82-43, ...[뉴시스]
"전자랜드 12년도 지원금 해결한다" KBL 결손금 보전 프로젝트(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남자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이 20억원을 갚지 않고 있는 인천 전자랜드(구단주 홍봉철)를 향해 칼을 빼들 것으로 보인다. 12일 KBL과 구단 관계자 등에 따르면, KBL이 2012~2013시즌을 앞둔 2012년 KBL로부터...[뉴시스]
삼성 외국인 선수 음발라, 펠프스로 교체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벤 음발라(23·196.3㎝)의 대체 선수로 유진 펠프스(28)를 영입했다. 삼성은 12일 "음발라 대신 펠프스를 새 장신 외국인 선수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미국 롱비치주립대 출신인 펠프스는 최근 필...[뉴시스]
"전자랜드, 20억원 갚아라" KBL 결손금 보전 프로젝트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남자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이 20억원을 갚지 않고 있는 인천 전자랜드(구단주 홍봉철)를 향해 칼을 빼들 것으로 보인다. 12일 KBL과 구단 관계자 등에 따르면, KBL이 2012~2013시즌을 앞둔 2012년 KBL로부터...[뉴시스]
마음고생 심한 이정현 "이래서 국가대표 될까요"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이렇게 해서 대표팀에 뽑힐 수 있을까요." 프로농구 전주 KCC의 슈터 이정현(31)은 요즘 마음고생이 심하다. 팀과 개인 성적 모두 만족스럽지 못하다. KCC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울산 현대모비스와 함께 유력한 우승후부로 꼽...[뉴시스]
박지수 시즌 1호 트리플더블…KB국민은행, 개막 3연승 신바람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청주 KB국민은행이 올 시즌 1호 트리플더블을 달성한 박지수를 앞세워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KB국민은행은 11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63-43으로 완승을 거뒀다....[뉴시스]
현대모비스, DB 26점차로 꺾고 연패 탈출…오리온 10연패 수렁(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울산 현대모비스가 윤호영이 빠진 원주 DB를 꺾고 연패에서 탈출했다. 현대모비스는 11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DB와의 경기에서 경기 초반부터 압도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109-83으로...[뉴시스]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