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12.16 (일)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야구  
 
한화이글스, 대전 청소년쉼터 8곳에 난방비 등 지원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화이글스가 대전지역 청소년쉼터 8곳에 940만원 상당의 난방비와 방한용품을 지원했다.한화이글스 박종훈 단장은 11일 오후 성공회 대전 나눔의 집을 방문, 8개 청소년 쉼터에 총 640만원의 난방비 지원금을 전달했다. 대전남자단기청...[이데일리]
SK와이번스, 산체스 재계약···총액 120만달러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SK 와이번스가 12일 앙헬 산체스(29)와 총액 120만달러(연봉 95만, 옵션 25만달러)에 재계약했다. 산체스는 2018시즌 29경기에 출전해 8승 8패 1홀드 평균자책점 4.89의 성적을 기록했다. 전반기에는 7승 3패 ...[뉴시스]
KT 위즈 오태곤, 15일 결혼···신부는 은행원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T 위즈의 오태곤(27)이 15일 낮 12시30분 박재헌(27)씨와 부산 서면 헤리움 웨딩홀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 박씨는 은행에 근무하는 미모의 재원이다. 지인의 소개로 만나 5년 열애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 오태곤은...[뉴시스]
NC다이노스 "이태양 사실과 다른 주장, 심한 유감"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이태양의 사실과 다른 주장에 대해 심한 유감을 표한다." 이태양이 1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O로부터 영구 제명된 문우람의 결백을 호소했다. 이태양은 "구단의 권유로 검찰에 자수를 했다. 이때 돈은 받지 않...[뉴시스]
삼성 이지영·SK 김동엽·넥센 고종욱…삼각 트레이드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는 7일 삼성라이온즈, SK와이번스와 삼각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넥센은 외야수 고종욱(29)을 내주고 삼성라이온즈 포수 이지영(32)을 영입했고, 삼성은 포수 이지영을 내주고 SK 외야수 김동엽(28)을 영입...[뉴시스]
두산 베어스, '팬과 함께하는 사랑의 연탄나눔' 선행'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6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에서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를 실시했다.이번 행사는 어려운 이웃에게 힘을 주기 위해 마련했다. 주장 오재원을 비롯해 김승회·김재호·박건우·정수빈 등 두산 선수단 30명이 참석...[이데일리]
'홈런·타점왕' 김재환, 프로야구 올해의 상 '올해의 선수'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홈런왕과 타점왕 타이틀을 거머쥔 김재환(두산)이 ‘2018프로야구 올해의 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인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김재환은 6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언주로 임피리얼팰리스 호텔 7층 두베홀에서 열린 ‘2018 프로...[이데일리]
김재환,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선수'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두산 베어스의 거포 김재환(30)이 하루에 2개의 올해 최고 선수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김재환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에서 대상인 '올해의 선수'로 ...[뉴시스]
넥센히어로즈, '서울 SOS 어린이마을'서 사랑 나눔 행사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사회 공헌 사업 ‘희망온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6일 오후 양천구 신월동에 위치한 아동 양육 시설 ‘서울 SOS 어린이 마을'에서 사랑 나눔 행사를 실시했다.이날 행사에는 이택근을 포함, 오주원, 김상수 등 약 20명...[이데일리]
프로야구 포지션별 최고선수 누구, 골든글러브 시상식 10일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BO 리그 포지션별 최고의 선수를 가리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10일 오후 5시30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개최된다. 2018 KBO 리그의 대미를 장식할 골든글러브 시상식은 유니...[뉴시스]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