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5.29 (월)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야구  
 
'홈런 4방' SK, LG 3연전 싹쓸이…KIA 최원준 끝내기 만루포 [뉴시스]
【서울 인천=뉴시스】문성대 김희준 기자 = SK 와이번스가 LG 트윈스와의 3연전을 모두 쓸어담았다. SK는 2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홈런 4방과 선발 박종훈의 호투를 앞세워 5-2로 승리했다. L...[뉴시스]
홈런으로 차우찬 무너뜨린 '거포 군단' SK [뉴시스]
【인천=뉴시스】김희준 기자 = 그야말로 '지뢰밭 타선'이었다. '거포 군단'의 면모를 한껏 자랑하고 있는 SK 와이번스가 LG 트윈스의 좌완 에이스 차우찬을 타선 여기저기서 터진 홈런으로 무너뜨렸다. SK는 2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뉴시스]
안정감 찾아가는 박종훈 "나다운 투구를 하자는 마음으로" [뉴시스]
【인천=뉴시스】김희준 기자 = SK 와이번스의 잠수함 투수 박종훈(26)이 안정적인 투구를 선보이며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박종훈은 2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4피안타(1홈런) 1실점으로...[뉴시스]
300만 관중 눈앞…역대 4번째 최소경기 가능성 [뉴시스]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가 300만 관중 달성을 눈앞에 뒀다. 28일 KBO에 따르면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는 전날까지 239경기로 약 33%를 소화한 한가운데 누적관중 291만8703명을 동원했다. 300만 관중까지 8만129...[뉴시스]
김보성 분장에 노래까지…힐만 감독 "팬들이 즐겁다면 언제든" [뉴시스]
【인천=뉴시스】김희준 기자 = 영화배우 김보성씨 분장을 하고 "의리"를 외치고, SK 와이번스의 대표 응원가인 '연안부두'를 신나게 불렀다. 보통 프로야구 감독이 하기는 힘든 퍼포먼스지만, 트레이 힐만(54) SK 감독은 지난 27일 팬들을 위해 망가지는 것을...[뉴시스]
박용택, LG 최초 1000타점 달성 초읽기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박용택(38)이 LG 소속 선수로는 최초로 1000타점에 도전한다. 2002년 데뷔부터 올 시즌까지 16시즌 동안 LG에서만 선수생활을 해오고 있는 박용택은 27일 현재 개인 통산 993타점...[뉴시스]
타선 폭발' KIA, 롯데 5연승 저지…한화는 8연패 끊어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성대 오종택 기자 = KIA 타이거즈가 방망이의 힘으로 롯데의 5연승을 저지하고 선두 자리를 지켰다. SK 와이번스는 LG에 4연패를 안겼고, 한화 이글스는 8연패에서 벗어나며 열흘 만에 승리를 거뒀다. KIA는 27일 광주 KIA챔피언...[뉴시스]
KIA 타이거즈, 난치병 청소년 초청 꿈의 시구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IA타이거즈가 야구 선수를 꿈꿨던 난치병 투병 청소년을 시구자로 초청했다.KIA는 2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앞서 김대환(15)군을 초청해 ‘꿈의 시구' 이벤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전남 목포에...[이데일리]
'김태훈 데뷔 첫 승' SK, LG 꺾고 3연패 탈출…NC 4연승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성대 김희준 기자 = SK 와이번스가 LG 트윈스를 제물로 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SK는 2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펼쳐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선발 김태훈의 호투와 홈런 두 방을 앞세워 6-1로 승리했다. 이...[뉴시스]
'2안타 3타점' 힐만 감독의 선택에 응답한 정진기 [뉴시스]
【인천=뉴시스】김희준 기자 = SK 와이번스의 왼손 타자 정진기(25)가 트레이 힐만(54) 감독의 선택에 부응하는 맹타를 휘둘렀다. SK는 2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펼쳐진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6-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의 중심에는 정진기가...[뉴시스]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