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4.21 (토)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야구  
 
'도박공간개설'…투수 안지만 파기환송심서도 '집행유예' [뉴시스]
【대구=뉴시스】 김덕용 기자 =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 개설 연루 혐의로 기소된 전 삼성라이온즈 투수 안지만이 파기환송심에서도 징역형 집행유예를 받았다. 대구지법 형사항소2부(부장판사 허용구)는 안지만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뉴시스]
사인 훔치기 시비 LG, 대표이사 사과…"불미스러운 일"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사인 훔치기' 논란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죄의 뜻을 표했다. LG스포츠 신문범 대표이사는 "지난 18일 경기 중 발생한 사인 이슈와 관련해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뉴시스]
'사인 훔치기' 시비 LG트윈스, 결국 KBO 상벌위로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사인 훔치기' 논란에 휩싸인 LG 트윈스가 한국야구위원회(KBO) 상벌위원회에 회부된다. KBO 관계자는 19일 "이르면 20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LG에 구단 관계자가 직접 상벌위원회에 참석해 설명해달라고 요청한 ...[뉴시스]
두산베어스, ‘영건 스페셜’ 이벤트...주인공은 이영하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두산베어스가 5월2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t와의 홈경기에서 ‘영건 스페셜(Young Guns Special)‘ 이벤트를 실시한다.‘영건 스페셜'은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스타 마케팅 전략의 하나다. 두산베어스는 특정 홈경기를...[이데일리]
'KBO구단과 돈 거래' 최규순 전 심판팀장, 1심 법정구속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프로야구 구단 관계자에게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한국야구위원회(KBO) 전 심판팀장 최규순씨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홍기찬 부장판사는 19일 최씨의 상습사기 ...[뉴시스]
'홈런 4방' SK, KT 꺾고 5연승 질주…NC 정수민 승리투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홈런군단' SK 와이번스의 홈런포가 연쇄 폭발했다. SK는 1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에서 홈런 4방을 몰아친 타선의 활약으로 8-3 완승을 거뒀다. 한동민...[뉴시스]
SK 로맥, 벌써 10호 홈런 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SK 와이번스의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33)이 벌써 열 번째 홈런을 터뜨렸다. 로맥은 1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에 1루수 겸 4번타자로 선발출장, 4회초 시...[뉴시스]
女농구 신한은행 김단비, 넥센 홈경기 마운드 오른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넥센 히어로즈는 1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지는 NC다이노스와의 경기에 ‘KBO 신한은행 스폰서 데이'를 실시한다.이날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 에스버드 포워드 김단비(28)가 시구를 한다. 경기 중 이벤트를 통해 넥센 히어로즈 모자...[이데일리]
평창패럴림픽 황민규·서보라미, KT:SK 야구경기 시구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프로야구 KT 위즈가 18, 19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황민규(22)와 좌식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 서보라미(32)를 시구자로 초청했다. 20일 제...[뉴시스]
'소사 첫 승' LG, KT 꺾고 4연승…첫 5할 승률 도달 [뉴시스]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LG 트윈스 헨리 소사가 4경기 역투 끝에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박용택과 오지환이 특급도우미를 자처했다. LG는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서 8-0으로 승리했다. 4연승을...[뉴시스]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