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10.23 (화)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야구  
 
EXID 솔지, 준플레이오프 3차전 시구 던진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2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지는 한화 이글스와의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걸그룹 EXID 멤버 솔지(29)를 시구자로 초청했다.솔지는 “준플레이오프에 시구를 할 수 있게...[이데일리]
KT 위즈, 일본서 마무리캠프…젊은 선수 기량 향상 초점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 KT 위즈가 오는 24일부터 11월 25일까지 32일간 일본 미야자키 휴가시(市)에서 2018 마무리 캠프를 실시한다. 이번 마무리캠프는 젊은 선수들의 기량 점검과 향상, 신인 유망주 발굴을 통해 팀 전체 전력 강화에 초...[뉴시스]
KT 위즈, 3대 사령탑 이강철 감독 내정…3년 12억원 [뉴시스]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 KT 위즈가 이강철(52) 두산 베어스 수석코치를 3대 감독으로 내정했다. 계약기간은 3년이며, 계약금을 포함해 총액 12억원에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이강철 신임 감독은 광주제일고와 동국대를 졸업하고, 1989년...[뉴시스]
넥센히어로즈 홍보팀장 김기영, 부친상 [이데일리]
▲넥센히어로즈 홍보팀장 김기영, 부친상 -고인명 : 故김성학(72세) -일 시 : 10월20일(토) 06:00 -빈 소 : 충청북도 충주시 국원대로 82 충주 건국대학교병원장례식장 5호실(043-840-8444) -발 인 : 10월22일(월) 07:00 -장...[이데일리]
'국민 우익수' 이진영 은퇴…"KT에 변화 필요한 시점"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T 위즈의 이진영(38)이 은퇴한다. 이진영은 19일 이숭용 KT 위즈 신임 단장을 만나 은퇴 의사를 밝혔고, KT 구단은 이를 수용했다. 1999년 쌍방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이진영은 SK, LG를 거쳐 2016년 ...[뉴시스]
LG트윈스, 신임 단장에 차명석 MBC해설위원 선임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LG 트윈스가 신임 단장으로 차명석 MBC스포츠 플러스 해설위원을 선임했다.LG 구단은 양상문 전임 단장이 시즌 종료 후 사임 의사를 표명했고 차명석 해설위원을 신임 단장에 임명했다고 19일 밝혔다.신임 차명석 단장은 1992년 L...[이데일리]
KT 위즈 새 단장, 이숭용 타격코치…김진욱 감독 사퇴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프로야구 KT 위즈가 파격적인 인사를 했다. 이숭용(47) 타격코치를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2017년부터 팀을 이끌어 온 김진욱(58) 감독은 부임 2년 만에 사퇴했다. KT는 18일 이숭용 타격코치를 신임 단장으로 선...[뉴시스]
강백호·정우람·손승락·김재환·정성훈···2018 프로야구 빛낸 ★들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올 시즌 프로야구에서도 대기록이 쏟아졌다. 3월24일 개막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가 1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롯데의 경기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가을야구행 티켓 쟁탈을 위한 구단간 치열한 순위싸움을 800만...[뉴시스]
가수 에일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 시구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넥센히어로즈가 16일 오후 6시30분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지는 KIA타이거즈와의 2018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1차전에 가수 에일리를 시구자로 초청했다.시구를 하는 에일리는 “포스트시즌이라는 큰 경기에 시구자로 나서게 돼...[이데일리]
SK와이번스, 임준혁·김대유·허건엽·이윤재 웨이버 공시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프로야구SK 와이번스(대표이사 류준열)는 13일 KBO에 투수 임준혁, 김대유, 허건엽과 포수 이윤재를 웨이버 공시 요청했다. 인천 숭의초-동산중-동산고를 거쳐 KIA 타이거즈에 입단, 2016년 트레이드를 통해 SK에 입단한 ...[뉴시스]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