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1.23 (월)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코리안리거  
 
'출국' 김현수 "모든 키는 내가 가지고 있다"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황보현 기자 = "모든 키는 내가 쥐고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2년차를 맞는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새로운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 김현수는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김현수는 현...[뉴시스]
추신수, 끝내 WBC 출전 무산…두산 박건우 대표팀 합류 [메트로신문]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합류가 결국 무산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0일 "지난 18일 오후 2017 WBC 대회 조직위원회인 WBCI로부터 한국 대표팀 명단에 포함돼 있던 추신수의 대회 참가가 불가능하다는...[메트로신문]
'WBC 출전 고사' 김현수, 22일 오전 美 플로리다 출국 [메트로신문]
최근 소속팀 활동에 전념하기 위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합류를 정중히 고사한 김현수(29, 볼티모어 오리온스)가 미국으로 향한다. 김현수 에이전시 리코스포츠에이전시는 20일 "김현수가 22일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로 떠나 개인 훈련을 시...[메트로신문]
추신수 "몸상태 자신, 풀타임 지명타자는 아직" MLB.com [뉴시스]
"한 주에 2~3차례 DH는 괜찮아"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몸상태는 자신있다'며 아직은 풀타임 지명타자로 뛸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확고히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20일(한국시간) 텍사스 알...[뉴시스]
메이저리거 김현수, 22일 출국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29)가 국내에서 휴식을 마치고 출국한다.김현수 매니지먼트인 리코스포츠에이전시는 20일 “김현수가 22일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로 출국해 개인 훈련 후 스프링캠프에 합...[이데일리]
2017 WBC 괌 전지훈련, 손아섭·서건창 등 야수 4명 합류 [메트로신문]
KBO는 오는 31일부터 2월 9일까지 열흘간 괌에서 진행되는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투수조 전지 훈련에 야수 4명이 합류한다고 18일 밝혔다. 괌 훈련에 참가하는 대표팀 야수는 NC 김태군, 넥센 김하성, 서건창, 롯데 손아섭이다. ...[메트로신문]
MLB.com "류현진 아직 물음표…추신수 반등 필요"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재활에 매진하고 있는 류현진(30·LA 다저스)의 몸 상태에 여전히 현지 언론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시즌 4차례나 부상자명단(DL)에 오른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의 건강도 여전히 장담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메...[뉴시스]
추신수, WBC 출전 불가?…텍사스 단장 참가선수 언급 안해 [뉴시스]
출전여부 불투명…20일 MLB 부상방지위 최종 결정 【서울=뉴시스】오종택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이 사실상 힘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1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지역매체인 '스타 텔레그램' 보도에 따르면 존...[뉴시스]
최지만, 뉴욕 양키스와 계약…총액 110만 달러 [메트로신문]
최지만(26)이 미국프로야구 최고 명문구단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는다. 최지만의 소속사 GSM은 16일 "최지만이 초청 선수 신분으로 양키스 뉴욕 양키스와 연봉 70만 달러(약 8억40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65만 달러보다 높은 금...[메트로신문]
USA 투데이 "강정호 음주운전, 팀 내 입지에 영향 없을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팀 내 입지에는 흔들림이 없을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전망이 나왔다.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는 16일(한국시간) 올 시즌 피츠버그의 각 포지션을 전망하면서 강정호의...[뉴시스]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