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2.23 (금)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골프 A to Z  
 
⑦ 거침없었던 최혜진, 이미 '기록 파괴자'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김세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7월 US여자 오픈 당시 트위터에 이런 글을 올렸다. “US여자 오픈 현장에 와 있다. 아마추어 선수가 몇 십 년 만에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무척 흥미롭다.”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이데일리]
⑥ ‘지현 시대’ vs ‘전관왕’ 이정은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김세영 기자] 사실 올해 시즌 초만 하더라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흥행과 관련해 일각에선 우려의 시선을 보냈다. 지난해 국내 무대를 평정한 박성현이 미국으로 빠져나가서다. 마땅한 흥행 보증 수표가 떠오르지 않았다. 기우도 잠시, 국...[이데일리]
⑤ 못 말리는 트럼프와 아베의 ‘벌러덩 쇼’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김세영 기자] 프로 골퍼가 아니면서도 올해 전 세계 골프 팬들의 이목을 끈 인물이 둘 있다. 예상했다시피 한 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또 한 명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다.먼저 트럼프 대통령. 지구촌 웬만한 사람이라면 이미 다 알 듯 그의...[이데일리]
⑤일본을 강타한 안신애 열풍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한국의 섹시골퍼가 일본에 온다.'지난 5월 일본 골프계가 새로운 스타를 맞을 준비로 바쁘게 움직였다. 5월 4일부터 일본 이바라키현 이바라키 골프장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의 시즌 첫 메이저대회 살롱파스컵 월드레...[이데일리]
④ KLPGA 초유의 보이콧...국제적 망신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김세영 기자] 2017년 골프계에서는 씁쓸한 일들도 있었다. 대표적인 사건이 KB금융스타챔피언십에서 발생한 선수들의 집단 ‘보이콧' 사태다. 메이저 대회 타이틀이 무색하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미숙한 대회 운영으로 인해 대회는 3라...[이데일리]
③ 톰프슨 논란...결국 룰 개정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김세영 기자] 골프 룰의 대원칙은 ‘놓여 있는 그대로 플레이 하라'다. 하지만 플레이가 자연 속에서 이뤄지다 보니 다양한 상황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프로 골프 대회에서도 종종 룰 적용에 대한 논란이 일어난다. 올해 룰과 관련해 가장 큰 논란은 ...[이데일리]
② ‘루키? 어느덧 여제!’ 박성현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김세영 기자] 그의 별명대로 남달랐고, 거침없었다. 돌아가지 않고 홀을 향해 곧장 돌진하는 플레이 스타일과 꼭 빼닮았다. 신인상은 물론 상금왕, 올해의 선수, 그리고 1주일이지만 세계 랭킹 1위. ‘슈퍼 루키'에서 ‘여제'로 등극한 박성현(24)...[이데일리]
① 타이거의 머그샷과 화려한 복귀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김세영 기자] ‘머그샷과 화려한 복귀.' 타이거 우즈(미국)의 2017년을 압축하는 두 단어가 아닐까 싶다.5월 말, 한 장의 사진이 삽시간 전 세계 골프계에 충격을 줬다. 우즈의 ‘머그샷'(경찰서에서 찍는 범죄 혐의자의 얼굴 사진)이었다. 당시...[이데일리]
남서울CC 16번은 '마의 홀'..솔모로CC 14번은 '난공불락'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2017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선수들을 가장 괴롭혔던 홀은 어디일까?올해 개최된 19개 대회에서 작성된 홀별 평균타수를 분석한 결과 GS칼텍스 매경오픈이 열린 남서울컨트리클럽 16번홀(파4)과 카이도 투어챔피언십을...[이데일리]
타이틀리스트 골프볼, 전 세계 투어 사용률 1위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타이틀리스트의 Pro V1과 Pro V1x 골프볼이 2017년 전 세계 투어에서 가장 높은 사용률과 우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의 리서치기관 ‘데럴 서베이'가 진행한 전 세계 주요 프로골프투어의 대회별 사용 용품 조사 결...[이데일리]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