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7.20 (금)
 
  최신뉴스  
  축구  
  야구  
  농구  
  골프  
  배구  
핫이슈
골프 A to Z  
 
프레지던츠컵 사전 미팅 참석 뿌듯했던 하루 [이데일리]
▶새내기 골퍼 임성재의 US오픈 출전 다이어리 - 프레지던츠컵 사전 미팅 참석 뿌듯했던 하루아침 6시 30분 골프장으로 향했다. 아침 공기가 상쾌했다. US오픈이 열리는 시네콕 힐스 골프클럽에 도착한지 이틀이 됐지만, 이런 큰 무대에서 내가 경기를 하게 됐다는 사실...[이데일리]
빨라지는 골프, 느림보 골퍼 설 자리 좁아져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골프가 빨라지고 있다. ‘슬로 플레이' 퇴출 선언으로 느림보 골퍼들의 설자리가 점점 좁아지고 있다. 5월 27일 끝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마지막 날 4라운드. 챔피언 조에서 경기한 A선수는 “또 다른...[이데일리]
긴 코스, 러프, 바람까지..3중고 이겨내야 3억원 주인공 [이데일리]
[인천=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긴 코스, 까다로운 러프와 그린 그리고 걷잡을 수 없는 바람까지. 우승상금 3억 원과 2장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출전권을 잡기 위해선 ‘3중고'를 이겨내야 한다. 24일부터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파72)에서 ...[이데일리]
'남자골프 지평을 연다'…24일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막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의 상금을 자랑하는 '2018 제네시스 챔피언십'이 오는 24일부터 나흘간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 클럽 코리아에서 개최된다. 14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제네시스가 최고의 선수와 갤러리가 만들어 ...[뉴시스]
TPC 소그래스17번홀..마의 홀이 될까, 드라마가 펼쳐질까.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마(魔)의 홀'이 될까. 아니면 기적의 드라마가 펼쳐질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5의 메이저 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100만 달러)가 열리는 TPC 소그래스 17번홀(파3)은 ‘악마의 홀'로 불린다. 호수 한...[이데일리]
국내 골프인구 496만명, 1년 새 82만명 늘어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골프의 인기만큼 국내의 골프인구가 해마다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골프존이 마크로밀엠브레인과 지난해 11월 1일부터 12월 6일까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 만 20~69세 성인 남녀 5000명의 표본을 추출...[이데일리]
그립과 악력 [이데일리]
[이데일리 골프in 박태성 기자] 김민수의 레슨 첫 번째 시간으로는 장타 내는 방법 중 가장 기본적인 그립과 악력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립을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공의 구질과 공을 정확하게 맞출 수 있습니다. 그립은 가볍게 잡는것 보다 70~80% 정도 ...[이데일리]
새 봄, 새 드라이버로 '굿샷'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따스한 봄 햇살이 내리 쬐면서 골퍼들의 마음은 벌써 필드로 향하고 있다. 새 봄이 되면 골퍼들은 가장 먼저 장비를 점검한다. 그 다음 실력을 업그레이드 해 줄 신무기로 눈을 돌린다. 2018년 새 시즌을 맞아 출시된 드라이버는 이런...[이데일리]
미카도 와이번 드라이버 광역 반발페이스로 비거리 '업'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미카도 골프가 더욱 넓어진 광역 반발에어리어로 비거리의 혁명을 경험하게 할 ‘미카도 와이번(MIKADO WYVERN)' 드라이버를 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460cc의 대용량 헤드와 크라운의 면적을 확대한 광역반발에어리어를 구현했...[이데일리]
볼빅, 'New 달마시안 캐럭터'로 더 멋스럽게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국산 골프용품 브랜드 볼빅이 2018년 업그레이드 된 버전의 ‘NEW 달마시안 캐릭터' 제품을 출시했다.볼빅의 NEW 달마시안 캐릭터 제품은 토트백, 클러치백, 골프공 등 다양한 제품군으로 출시 됐으며, 여성골퍼들의 필수 아이템으로...[이데일리]
12345678910
l l l
살맛나는 세상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