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5.29 (월)
 
  최신뉴스  
  출판/학술  
  공연/전시  
  여행/레저  
  요리  
  패션  
핫이슈
 
여행/레저  
 
바우길도 걷고 해파랑길도 걷고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추진한 ‘2017 봄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의 마지막 행사가 지난 27일 강원도 강릉 해파랑길에서 열렸다. 걷기여행길 체험에 관광을 접목함으로써 관광객 저변을 확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이데일리]
쪽집게 과외 관광정책은 이제 '그만'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새 정부가 출범한 지 20일째다. 그 어느 때보다 희망과 설렘 속에 새 정부의 시작을 지켜보고 있다. 관광분야에서도 마찬가지다. 아직 어떠한 관광정책도 내놓지는 않았지만 지난 정부와는 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문재인 대통령의...[이데일리]
우리나라 최대의 난대림 '완도수목원'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1991년에 개원한 완도수목원은 우리나라 최대의 난대림 자생지이자, 국내 유일한 난대 수목원이다. 민둥산이 될 정도로 황폐한 시절이 있었지만, 지금은 가치가 무궁무진한 숲이 됐다. 정조 때 기록에 따르면 완도에서 숯을 공납했고, 조선 말엽 ...[이데일리]
“연인도 없는데”…동호회 활동 통해 취미도 사랑도 잡는 청춘들 [이데일리]
[이데일리 e뉴스 유수정 기자] 최근 드론이나 사이클 등 다양한 취미활동을 즐기는 인원이 늘어남에 따라 동호회 활동에 대한 관심도 수반되고 있다.특히 동호회 활동은 인터넷이나 SNS 등이 활발해지면서 공통된 취미나 관심사를 갖고 있는 사람들과 쉽게 공감대를 형성할 ...[이데일리]
바람에 실려온 향기마저 향긋한 ‘제암산자연휴양림’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산과 들이 짙은 초록빛으로 물들고, 바람에 실려 오는 향기마저 싱그러운 6월. 삼림욕하기 좋은 계절이 돌아왔다. 이맘때는 숲 여행이 제격이다. 자연 속 힐링과 짜릿한 모험을 두루 즐기고 싶다면 전남 보성 제암산자연휴양림으로 가자. 온 가족이...[이데일리]
다도해 옆 편백 바다 ‘남해편백자연휴양림’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입구에 들어서는 순간, 공기가 달라진다. 아름다운 남해 바다를 품고 하늘로 치솟은 편백의 물결. ‘다도해의 보물섬'에 자리한 남해편백자연휴양림은 227ha에 이르는 편백과 삼나무 숲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톤치드가 힐링을 약속하는 곳이다. 피톤...[이데일리]
첩첩 산골 은둔의 유토피아 ‘미천골자연휴양림’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6월의 뜨거운 태양을 피해 숲으로 들자. 청정한 계곡이 펼쳐진 강원도 첩첩 산골은 어떨까. 백두대간 구룡령 아래 자리한 미천골자연휴양림은 은둔하기 좋은 곳이다. 울창한 숲길을 지나 신비로운 불바라기약수터에서 목을 축이고, 얼음처럼 차가운 계...[이데일리]
사계절 보약 같은 치유의 숲 '산음자연휴양림'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숲은 듣는다. 밤사이 피운 꽃망울의 열림, 바람 따라 여행을 시작하는 씨앗의 떨림, 서걱서걱 풀잎을 꿰는 애벌레의 움츠림 하나하나에 귀 기울인다. 나무는 땅속 깊이 뿌리내려 울창한 그늘을 만들고, 한 걸음 비켜서서 물길을 틔운다. 생을 다하...[이데일리]
초여름의 싱그러움에 빠지다 '용봉산자연휴양림'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숲, 숲, 숲 대문을 열어라. 나, 나, 나~무를 심어라. 나~무를 심으면 숲이 커진다.” 싱그러운 초여름 숲 속에 아이들의 발랄한 노랫소리가 울려 퍼진다. 용봉산자연휴양림에 온 어린이집 친구들이 숲해설가 선생님과 기차놀이를 한다. 숲 체...[이데일리]
휠라와 아이스크림 메로나의 만남 '쿨한 콜라보레이션' [이데일리]
[이데일리 뷰티in 백지연 기자]장르를 뛰어넘는 다양한 협업으로 스포츠 패션업계 콜라보 열풍을 주도 중인 휠라(FILA)가 이번에는 아이스크림 '메로나'와 만나 쿨(cool)한 콜라보를 펼친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는 빙그레 메로나와 협업해 'FILA X 메로...[이데일리]
12345678910
Escape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