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2.23 (금)
 
  최신뉴스  
  출판/학술  
  공연/전시  
  여행/레저  
  요리  
  패션  
핫이슈
 
여행/레저  
 
백두대간수목원內 나무와 꽃이 겨울잠에서 깨어난다 [이데일리]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경북 봉화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에서 자생하고 있는 나무와 꽃이 겨울잠에서 깨어나고 있다.우선 꽃말처럼 인내 끝에 추운 겨울을 이겨낸 노루귀가 긴 겨울을 보내고 3월의 봄을 가장 먼저 맞이한다.노루귀는 잎의 모양이 노루귀의 모양과 비슷해 ...[이데일리]
'인생샷'을 원한다면…'내 나라 여행박람회'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대한민국 곳곳에 숨은 명소에서 ‘인생 최고 장면'을 남기세요”국내 유일 국내여행박람회 ‘내 나라 여행박람회'가 3월 1일부터 4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다.올해로 15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300여 개 기관과 업체가 참여한다. ...[이데일리]
분홍빛 대게 속살 내음에...봄이 화들짝 깨다 [이데일리]
[울진=글·사진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참 심술 맞다. 봄을 시샘하는 동장군의 기세가 여전히 매섭다. 밤이 깊을수록 새벽이 가까이 오듯이 어김없이 대지가 숨을 토하기 시작했다. 기다리던 봄이 오고 있는 게다. 이 기운을 쫓아 찾은 곳은 동해안의 작은 어촌마을, 경북...[이데일리]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 리조트관, 무료조식 패키지 [제주신보]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 리조트관이 무료조식 패키지를 선보인다. 이번 패키지는 1박당 카페 디 아일렛(Cafe The Islet)의 2인 무료 조식이 제공되는 상품이다. 카페 디 아일렛은 메리어트 리조트관의 부대 시설 중 가장 뛰어난 전망을 자랑하는 ...[제주신보]
평창동계올림픽 막바지...여행은 아직도 늦지 않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뷰티in 문정원 기자]대한민국에서 30년 만에 열리는 올림픽, 2018 평창 동계 올림픽도 어느새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예년보다 추운 겨울 날씨에도 올림픽에 도전하는 선수의 열기에 관중들의 뜨거운 관심까지 더해진 이번 올림픽으로 메달의 수나 메달 색과는...[이데일리]
인터파크투어, 업계 최초 '시니어 요금제' 출시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인터파크투어가 업계 최초로 ‘시니어 요금제'를 출시했다.시니어 요금제는 만 60세 이상 고객에게 해외 패키지 여행상품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다.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전체 연령대 중 60대 이상 고객의 비율이 가장 적은 편이지만 여행 ...[이데일리]
평창동계올림픽서 한국 종합 4위 가능할까? [이데일리]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한국, 동계올림픽 종합 4위 달성할 수 있을까?종반부로 접어든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한국은 21일 현재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로 종합 9위.한국은 남은 기간 빙상 종목에서 금메달을 노려. 종합 4위를 위해선 최소 3개 ...[이데일리]
하와이 4개섬에서 보내는 인생 최고의 여행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하와이 4개 섬 있는 포시즌스 초호화 리조트를 모두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 나왔다.하와이 오하후 섬 서쪽 해안에 위치한 포시즌스 리조트 오하후 앳 코올리나(이하 포시즌스 오하후)는 하와이 전역에 위치한 다른 포시즌스 리조트와 손잡고 ‘하와이...[이데일리]
해외항공권, 상반기가 더 저렴…하반기보다 평균 8% 낮아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올해 해외 여행이나 사업 출장 등 해외로 나갈 일이 있다면 상반기에 계획하는 것이 좋겠다. 상반기가 하반기보다 해외 항공권이 저렴하다는 조사 발표가 나와서다.가격비교사이트 스카이스캐너는 최근 2년간 한국인 여행객의 항공원 구매 내역을 분석한...[이데일리]
올림픽 개최 효과 ‘톡톡’…한국 인지도 급상승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한국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관광 목적지로서의 인지도가 대폭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전문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와 공동으로 ‘2017년 한국관광 광고홍보 마케팅 효과조사'를 실시한 결과, 관광목적지로서 한국의 ...[이데일리]
12345678910
Escape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