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3.30 (목)
 
  최신뉴스  
  출판/학술  
  공연/전시  
  여행/레저  
  요리  
  패션  
핫이슈
 
요리  
 
오늘은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내일은? [이데일리]
뉴욕 증시는 발표된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투자심리가 되살아나며 상승했고, 특히 다우지수는 9거래일 만에 상승함 미국의 3월 소비자신뢰지수는 시장의 예상을 상회하는 호조를 보였다. 2000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기대감이 반영된...[이데일리]
美제약사 6000억원 역대 최대 기술수출...1000%이상 솟아오를 국내제약사 최초공개! [이데일리]
한미약품의 기술 해지와 더불어 약세를 보이는 제약바이오 기업들 중 전 세계가 집중하는 이슈가 나온 국내기업이 있어 화제다. 1개월 만에 300%급등을 보인 셀루메드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 더욱 집중되고 있다.▶ 300%급등 셀루메드 넘어설 코스닥 황제주는? ...[이데일리]
멈출 줄 모르는 젊은 종목! 모바일어플라이언스, 어디까지 달릴 것인가?! [이데일리]
모바일어플라이언스(087260) (13,000원 3,000 +30.00%)가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데다 최근 미국 반도체업체 인텔이 이스라엘의 자율주행차량 카메라 제조업체 모빌아이(Mobiley...[이데일리]
개미투자자들 몰리는 “주식카톡방” 급등주 연일 적중! [이데일리]
>>> 장세무관 수익랠리 또 시작됐다! ▶▶ 上 上 上! 또 적중했다! 급등랠리 후속주 大공개!! ◀◀ 모 주식카톡방에서 추천한 종목들이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자연과환경, 아남전자, 안랩 등 다양한 테마, 실적주의 종목을 추천했고 그 종목들...[이데일리]
셰프와 함께 하는요리 [메트로신문]
차이나플레인 성수점 최규진 조리장 많은 사람들에게 생소한 요리 이름인 시홍스차오지단은 중국의 대표 서민음식이다. 계란지단이라는 음식은 자주 들어봤을텐데 '중국식 계란 토마토볶음'이라고 하면 조금은 더 익숙할지도 모르겠다. 시홍스차오지단은 토마토를 뜻하는 ...[메트로신문]
'장희숙웰빙밥상' 2호선 잠실새내역 [메트로신문]
[맛있는 메트로] '장희숙웰빙밥상' 2호선 잠실새내역갓 지은 밥과 국, 서너 가지 반찬. 특별할 것 없는 평범한 밥상이지만 언제나 그리운 그것. 이번 주 '맛있는 메트로'가 추천하는 점심 메뉴는 바로 '엄마표 집밥'이다. 사실 맛집에 엄마표 집밥이...[메트로신문]
개미투자자들 몰리는 “주식카톡방” 급등주 연일 적중! [이데일리]
>>> 장세무관 수익랠리 또 시작됐다! ▶▶ 上 上 上! 또 적중했다! 급등랠리 후속주 大공개!! ◀◀ 모 주식카톡방에서 추천한 종목들이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자연과환경, 아남전자, 안랩 등 다양한 테마, 실적주의 종목을 추천했고 그 종목들...[이데일리]
오늘의 경제용어 - 질소커피 [이데일리]
[이데일리 그래픽 유하연]차가운 물을 원두에 천천히 떨어뜨려 장시간 추출한 콜드브루에 질소를 주입해 만든다. 질소가 액체에 닿으며 나오는 미세하고 고운 거품으로 입안에서 커피의 질감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흑맥주를 연상케 하는 풍부한 거품과 부드러우...[이데일리]
NEW당뇨병치료제...국내 신약최초 500억 매출제약사공개! [이데일리]
불치병에 가까운 당뇨병은 국내 치사율 OECD 국가 중 1위인 35%를 기록하고 있으나 90% 완치할 수 있는 신약이 국내제약사에서 개발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제약주들이 한미약품사태, 이번 셀루메드 FDA심사 자진철회에 잇따른 하락에도 불구하고 신약개발 이슈...[이데일리]
가정간편식에 부는 '건강 열풍' [메트로신문]
가정간편식에 부는 '건강 열풍' 이제는 가정간편식(HMR)의 영양 성분까지 꼼꼼히 챙기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간단하게 먹는 한 끼 식사라도 건강하게 즐기고자 하는 소비 형태를 반영한 '패스트 프리미엄(Fast Premium)'이 트렌드로 떠올랐기 때문...[메트로신문]
12345678910
Escape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