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9.20 (수)
 
  최신뉴스  
  출판/학술  
  공연/전시  
  여행/레저  
  요리  
  패션  
핫이슈
 
요리  
 
年 34조 세계 수소차시장 독주 ! 2000억 투자 예정 기업은? [이데일리]
최근 세계 60조 원 규모의 수소차 시장에서 연간 34조 원을 차지하며 세계시장을 독주하는 기업이 있어 화제다. 해당 기업은 국내 기업에 2017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2000억원 규모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한다. ◈ 2000억원 규모 투자 기업 大 공개! 아래 링...[이데일리]
가상현실 시장 70%를 점유, 잠재력 500%↑ ‘괴물’ 저평가주! [이데일리]
국내 많은 인공지능 관련 기술 중에서 블록버스터급으로 불릴 수 있는 개발기술은 5개가 채 되지 않는다. 이러한 인공지능시장에서 무려 4개의 블록버스터급 인공지능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70%의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기업이 있다면 화제가 되지 않을 수 없다. ...[이데일리]
‘세계 13조규모 차세대 수소차’ 과연 친환경차의 끝판王 최대수혜주는? [이데일리]
수소차가 갑자기 친환경차 분야의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차를 발표, 수소차 대중화와 수소 사회 실현을 선언했기 때문이다. 국내 현대차를 비롯해 일본의 도요타와 혼다 또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차세대 수소차' 최초도입에 전기차 뿐만 아니라 수...[이데일리]
무료추천주 또 일냈다,평화산업 방산주 ‘훨훨’ [이데일리]
-대박수익 개인투자자가 이용하는 무료문자서비스는? “왜 그동안 맘고생 했는지 모르겠어요. 문자 주는대로 사놓고 나면 어김없이 다음날 상한가나 급등을 해주니 얼마나 고마운지 모르겠어요. 이제 원금회복 다하고 여름휴가때 유럽여행까지 다녀왔어요. 주식 투자라면 저는 무조...[이데일리]
"음식 평가가 미식의 기준은 아니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대장금'은 2003년 9월부터 2004년 3월까지 MBC에서 방영한 드라마다. 그러나 '대장금‘은 단순한 드라마에 그치지 않았다. 평균 시청률 40%를 넘으며 이른바 국민드라마 반열에 올랐고 일본과 중국, 중동, 남미 등지에서도 한류 드...[이데일리]
'당신만 모르는 e야기' #1 치킨 조각수에 숨겨진 비밀 [이데일리]
[이데일리 고영운 PD] ‘당신만 모르는 e야기' 그 첫번째 이야기.한국인이 돼지고기 다음으로 가장 많이 먹는 육류는 바로 닭!고!기!우리나라 1인당 연간 닭고기 소비량은 15.4㎏, 매년 14마리의 치킨을 꿀꺽~하는 셈인데요.우리 삶의 동반자이자 없어서는 안될 치...[이데일리]
감사합니다! 우리산업으로 3천만원 벌었습니다! [이데일리]
- 전기차 테마 대장주 등극 재료! 비중 50% 이상 투자 강조- 터질 수 밖에 없는 9월 초대박 재료주 선취매!- ‘우리산업' 후속! 급비 재료 + 메이저 세력 입성 완료!▶▶오늘사면 上터지는 종목! 지금 바로 보러가기! ▶무료받기◀>* 우리산업 35% 수익실현 ...[이데일리]
편안하게 수익으로 가는 길, 증권방송 관계자의 황금 제안! [이데일리]
9.11(월)~9.29(금), 황금연휴 특별 이벤트! 이벤트1. 선착순 77명 단일가 이벤트 이벤트2. 할인+연장권 이벤트 증권 전문가 방송 이데일리ON(http://on.edaily.co.kr/)은 9월11일부터 29일까지 황금77이벤트를 진행한다. 3주간 진행되...[이데일리]
끄덕없다...中기업 인수 1400% 성장기업 [이데일리]
북한은 3~4년 주기로 진행됐던 과거 핵실험과 달리 5차 실험은 불과 8개월만인 지난해 9월 9일 실시했다. 이후 1년만에 다시 제6차 핵실험을 감행해 "수소탄"의 "기술적 완결성"을 갖췄다고 선전했다. 그중 과거 사드배치로 하락이 나왔던 종목 중 꾸준한 성장세가 나오...[이데일리]
현대차의 세계 최초 수소차 개발에 부품주도 덩달아 춤춘다! 일진 다이아의 강세 행진! [이데일리]
현대자동차의 수소연료전기자동차(FCEV)가 세계 최초로 공개되자 관련 부품업체 주가가 날고 있다. 수소차가 당장 현대차 실적 개선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겠지만 미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부품주에 먼저 영향을 주는 것으로 분석된다. ▶▶ 2017년 Hot테...[이데일리]
12345678910
Escape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