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11.21 (화)
 
  최신뉴스  
  사건/사고  
  복지/환경  
  교육  
  건강/의학  
  노동  
핫이슈
 
사건사고  
 
서해안고속도로 서산 인근 9중 추돌…9명 부상 [이데일리]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21일 오후 5시11분께 충남 서산시 운산면 서해안고속도로 상행선에서 2화물차가 승용차를 추돌하면서 앞서가던 차량을 잇달아 들이받는 등 9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고 소방당국이 밝혔다. 이 사고로 4명이 중상을 입는 등 9명이 부상 당해 인근 병원으...[이데일리]
경찰, 한화3남 김동선 '변호사 폭행' 내사 착수…현장 조사 [이데일리]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 김동선(28·사진)씨의 변호사 폭행 사건과 관련, 경찰이 21일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배당하고 사실 관계 확인 등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수사관들을 사건 현장인 종로구의 한 술집으로 보내...[이데일리]
설경구·송윤아, 포항 이재민 위해 5천만원 쾌척 [뉴시스]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배우 설경구(50)·송윤아(44) 부부가 포항 지진 피해 이재민을 위해 써달라며 대한적십자사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 두 사람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는 21일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부부는 2014년...[뉴시스]
용담 횟집서 화재...재산피해 2200만원 [제주신보]
21일 오전 3시30분께 제주시 용담2동의 횟집 수족관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지나가던 20대 대학생이 목격, 119에 신고했다. 화재는 8분만에 진화되면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수족관과 냉각기, 식당 내부 49.5㎡가 불에 타고 수족관에 보관 중이던 방어...[제주신보]
제주해경, 무허가 중국어선 2척 나포 [제주신보]
제주해양경찰서는 제주해역에서 무허가 조업을 벌인 중국 온령선적 쌍타망 어선 A호(215t·승선원 10명)과 무허가 운반선 B호(190t·승선원 12명)을 경제수역어업주권법 위반 혐의로 나포했다고 21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호는 21일 새벽...[제주신보]
이낙연 총리, '사랑의열매' 이웃돕기 모금 동참 [이데일리]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전달했다.공동모금회는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 서울청사에서 이 총리가 이웃사랑 성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어려운 이웃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많은 국...[이데일리]
아파트서 생활하던 불법체류 중국인 8명 붙잡혀 [제주신보]
아파트에서 단체로 불법 체류하며 공사장에서 일하던 중국인 8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귀포경찰서는 21일 서귀포시내 한 아파트에서 생활하던 중국인 A씨(32) 등 8명을 붙잡아 법무부 제주출입국관리소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행 중 2명이 지난 19일 낮 12시께 ...[제주신보]
어선에서 물건 훔친 40대 중국인 붙잡혀 [제주신보]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심야 시간대에 어선에 침입해 물품을 훔친 혐의(야간주거침입절도)로 중국인 이모씨(49)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9일 오전 2시30분께 서귀포항에 정박 중인 서귀포선적 연승어선(29t)에 들어가 조타실에 보...[제주신보]
오일장서 팥 훔친 40대 여성 입건 [제주신보]
서귀포경찰서는 21일 오일장 내 점포에 침입해 농산물을 훔친 혐의(야간건조물침입절도)로 A씨(48·여)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오후 6시께 표선오일장 내 점포에 들어가 보관 중인 시가 10만원 상당의 팥 20㎏을 훔친 혐...[제주신보]
檢, 16년만 귀국 김석기 前중앙종금 대표 '구속영장' [이데일리]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주가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다 국외로 도피해 지난해 16년 만에 귀국한 김석기(60) 전 중앙종합금융 대표에게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수단(단장 문성인 부장검사)은 지난 17일 증권거래법 및 주식회사 외부감사법 위반 ...[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