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4.21 (토)
 
  최신뉴스  
  사건/사고  
  복지/환경  
  교육  
  건강/의학  
  노동  
핫이슈
 
사건사고  
 
사우나 주차장서 추락 차량 전복…50대 부상 [뉴시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21일 오후 7시46분께 광주 광산구 한 사우나 건물 주차장 3층에서 A(59·여)씨가 몰던 승용차가 벽을 들이받고 도로로 떨어져 뒤집혔다. 이 사고로 A씨가 부상을 입고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뉴시스]
제주 동복포구서 50대 남성 바다에 빠져 숨져 [뉴시스]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21일 오후 4시34분께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동복포구 앞 30m 해상에서 목선을 타고 레저활동을 하던 김모(52)씨가 바다에 뛰어든 후 나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사고 해상에 경비함정 2척과 ...[뉴시스]
춘천 삼악산 8부능선 산불…2시간만에 주불 진화 완료 [뉴시스]
【춘천=뉴시스】조명규 기자 = 21일 오후 4시40분께 강원 춘천시 서면 삼악산 8부능선에서 발생한 산불이 2시간만에 진화됐다. 소방·산림당국은 헬기 6대, 진화차 등 소방차 7대, 진화대원, 공무원, 경찰 등 84명의 인력을 투입해 산불 진화에 나섰다. ...[뉴시스]
부산 아파트 상가 목욕탕 불…15명 대피 [뉴시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1일 오후 12시 12분께 부산 남구의 한 아파트 상가 지하 2층 목욕탕 내 남탕 사우나실 천장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 불이 나자 목욕탕과 지하1층 헬스장에 있던 직원과 손님 등 15명이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뉴시스]
40대 女치위생사, 괴한 흉기에 찔려…경찰, 용의자 추적중 [뉴시스]
【전주=뉴시스】강인 기자 = 대낮 병원에서 여성 치위생사가 괴한 흉기에 찔리는 일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전북 전주완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5분께 전주시 효자동 한 치과 계단에서 괴한이 치위생사 A(45·여)씨의 가슴을 흉기로 찌르고 ...[뉴시스]
인제 산불 확산...6·25 한국전쟁 때 불발탄 터져 인력 접근 어려워 [뉴시스]
【인제=뉴시스】조명규 기자 = 21일 오전 11시36분께 강원 인제군 인제읍 합강리의 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확산되고 있다. 산림·소방당국은 헬기 11대와 살수차 13대, 소방, 진화대원, 공무원, 경찰 260명을 투입해 현장 진화를 하고 있다. 현재 이 지역...[뉴시스]
드루킹, 김경수 보좌관에 "500만원 금전거래" 협박 문자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문재인 정부 비판성 댓글의 추천 수를 높여 여론을 조작하려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49·필명 드루킹)씨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보좌관 사이에 수백만원 대의 금전거래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최근 서...[뉴시스]
친박 단체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특검하라" [이데일리]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사기 탄핵, 거짓 탄핵을 주도한 드루킹 댓글 조작에 대해 특검(특별검사)을 하라”친박(박근혜) 단체인 대한애국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이 21일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연루된 ‘드루킹'에 대한 특검을 촉구했다...[이데일리]
양평 용문산자락서 불…진화작업 중 [이데일리]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21일 오전 10시 35분께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금곡리 용문산자락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다.소방당국과 산림당국은 헬기 6대를 동원해 진화작업 중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측은 “산자락 야산 중턱에서 불이 나 접근이 어...[이데일리]
"매크로 사용 이미 성행"…만인의 여론 조작 가능해졌나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박민기 수습기자 = "추천수를 클릭하는 수준의 매크로 프로그램은 웬만한 컴퓨터 공학 지식을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 만들기도 쉬워요. 이미 많이 배포돼 있기도 하고요" 직장인 김모(34)씨는 몇년 전 자신이 활발하게 활동하던 온라인 커뮤니티...[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