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2.20 (월)
 
  최신뉴스  
  사건/사고  
  복지/환경  
  교육  
  건강/의학  
  노동  
핫이슈
 
사건사고  
 
두 아들 목 졸라 살해한 우울증 30대母 구속 [이데일리]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우울증에 시달리다 어린 두 아들을 목졸라 살해한 30대 여성이 구속됐다.울산 중부경찰서는 19일 두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A(37)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A씨는 지난 17일 오후 2시께 울산시 북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초등학생인 큰아들(11)과 유...[이데일리]
일본, 규모 5.4규모 지진..'치바현 앞바다'서 발생 [이데일리]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19일 오후 6시19분쯤 일본 도쿄 인근 이바라키 현과 치바현에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진원은 치바현 동쪽 앞바다로 진원의 깊이는 60km다. 이날 발생한 일본 지진은 북위 35.7도, 동경 140.8도에서 발생했다.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데일리]
50대 택시기사, 술 취한 20대 여승객 성폭행하려다 살해 [이데일리]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50대 택시기사가 술 취한 20대 여성 승객을 성폭행하려다 실패하자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전남 목포경찰서는 19일 승객을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혐의(강간살인)로 영업용 택시기사 강모 씨(55)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이데일리]
대구 6층짜리 상가 화재…인명피해 없어 [이데일리]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19일 오후 8시 6분께 대구 달서구 감삼동 6층짜리 상가에서 불이 나 시민 4명이 옥상으로 대피했다.불은 4층 계단에서 시작했으며, 13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나자 상가에 있던 4명은 옥상으로, 2명은 5층으로, 1명은 지하로 각각 대피했다가 ...[이데일리]
대수산봉 화재...2시간17분만에 진화 [제주신보]
19일 오후 2시13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에 있는 대수산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오후 3시30분께 진화됐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김문기 기자> ...[제주신보]
SUV 몰던 60대 남성, 렌터카 추돌사고 낸 후 도주 [제주신보]
19일 오후 1시47분께 서귀포시 석부작박물관 인근 도로에서 SUV를 몰던 허모씨(61)가 박모씨(41·여·경북 구미)가 운전하던 렌터카를 추돌한 후 도주했다. 이 사고로 박씨와 렌터카에 타고 있던 김모양(12) 등 5명이 이마와 가슴, 다리 ...[제주신보]
출소 3일만에 또 절도행각 벌인 20대 구속영장 [제주신보]
교도소에서 복역하다 집행유예로 출소한 지 3일 만에 또다시 절도 행각을 벌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귀포경찰서는 영업이 끝난 편의점에 상습적으로 침입해 금품을 훔친(특수절도) 혐의로 정모씨(24)에 대해 19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제주신보]
만취 상태서 음주측정 경찰관 폭행한 20대 입건 [제주신보]
서귀포경찰서는 19일 만취 상태에서 음주측정을 거부하고 경찰관을 폭행한(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홍모씨(27)씨를 붙잡아 조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날 오전 2시15분께 서귀포시내 모 아파트단지 입구에서 음주운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측정에 응할 것...[제주신보]
남주고 입구 교차로서 트럭 3대 추돌...4명 중경상 [제주신보]
지난 18일 오후 5시께 서귀포시 동홍동 남주고등학교 입구 교차로에서 박모씨(42)가 몰던 1t 트럭과 1t 더블캡 트럭, 5t 화물트럭이 잇따라 추돌했다. 이 사고로 박씨와 1t 더블캡 트럭 조수석에 타고 있던 최모씨(31)가 머리와 다리 등을 크게 다쳤다. 또 1t...[제주신보]
음식점 위장취업 상습절도 40대 남성 구속영장 [제주신보]
서귀포경찰서는 19일 음식점에 취업한 후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야간주거침입절도)로 임모씨(4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지난해 6월 16일 서귀포시내 모 음식점에 종업원으로 취업한 후 3일 뒤인 19일 오후 2시께 사장이 자리를 비운 ...[제주신보]
12345678910
추천뉴스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