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3.30 (목)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국민은 바란다  
 
해양수질 정보 등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앞으로 사물인터넷(IoT) 기반 건축물 에너지 정보, 인공지능(AI)에 의한 의료영상진단 정보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공공데이터 개방이 확대된다. 범정부 데이터 통합관리 체계도 마련된다. 행정자치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련부...[뉴시스]
"우리집 침수이력, 가까운 시군구에서 확인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국민안전처가 여름철 집중호우나 태풍 등 침수에 대비해 현재 살고 있는 주택 등의 과거 침수내역을 확인할 수 있게 가까운 시군구에서 '침수흔적확인서'를 발급한다고 29일 밝혔다. 침수흔적확인서는 침수 피해가 발생했을 때 지자체에서 작성...[뉴시스]
20억이상 공공기관 전자정부사업 행자부와 사전협의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앞으로 20억원 이상 규모의 전자정부 사업 및 신규사업을 추진하는 공공기관은 사전에 행정자치부와 협의해야 한다. 이에 따라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전자정부 사업의 중복 추진 등 문제가 대폭 사라질 전망이다. 행정자치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뉴시스]
문재인 48.0% vs 비문 단일후보 안철수 42.0%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차기 대선에서 양자대결을 벌일 경우 박빙 접전을 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여론조사기관 에스타아이의 3월 월례조사에 따르면, 대선 양자 가상대결에서 문재인 전 대표는 48.0%,...[이데일리]
4~5월 임산물 불법 채취 및 무허가 입산자 집중 단속 [이데일리]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산림청은 내달부터 오는 5월까지 산림지역에서 산나물 등 임산물 불법 채취 및 무허가 입산 등을 집중 단속한다고 27일 밝혔다.이번 단속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지방산림청 등 1200여명의 산림특별사법경찰이 투입될 예정이다.특히 산림사범수...[이데일리]
문재인, 12주 연속 독주...안희정 지지율 2배 [이타임즈]
문재인 지지율 1위 [이타임즈 신경진 기자] 차기 대선 다자구도 지지도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네거티브 공방 논란에도 불구하고 2위 안희정 충남지사와의 지지율 격차를 두 배 이상 벌이면서 12주 연속 1위를 유지했다. 리얼미터가 전국 19세...[이타임즈]
'정당별 가상대결' 문재인 42% vs 안철수 23% vs 홍준표 12%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차기 대선 가상대결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0%를 넘어서는 압도적인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24일 한국갤럽의 3월 4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정당별 5자 가상대결은 문재인 42%, 안철수 23%, 홍준표 12%, 유승민 5%...[이데일리]
진흙탕 네거티브에 문재인(31%)·안희정(17%) 소폭 하락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부동의 1·2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민주당 대선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네거티브 선거전의 여파다.24일 한국갤럽의 3월 4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이데일리]
민주당 50.2% 1위 독주…TK·60대 이상도 선두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정당 지지율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초강세 현상이 지속됐다. 민주당은 지지율이 4주째 상승하면서 50%를 넘어섰다. 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 역시 나란히 오르며 10%대 중반을 기록했다. 정의당은 4위, 바른정당은 4주째 하락세가 이어지면 5위를 기...[이데일리]
문재인 35.0% 1위…김진태 5%대 지지율로 6위 진입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대 중반의 지지율로 1위를 이어갔다. 전국 모든 지역에서 선두를 유지했고 민주당의 첫 대선경선이 치러지는 호남에서는 조사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10%...[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