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3.30 (목)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언제됩니까?  
 
빚내서 집사느라…가계 여윳돈 4년 만에 최저 [뉴시스]
"가계의 운영자금 감소…신규주택구입↑, 금융자산↓ 영향"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지난해 가계들이 주택 구입을 위해 대출을 크게 늘리면서 금융거래를 통한 여윳돈 규모가 4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중 자금순환(잠정...[뉴시스]
움츠린 기업, 곳 간 채운 정부…가계 건전성만 나빠졌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지난해 정부와 기업들은 자금 차입을 크게 줄였지만 가계는 주택 구입을 위해 대출을 늘리면서 경제주체 중 가계의 건전성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중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가계 및 비영리...[뉴시스]
제2의 가습기 살균제 피해 방지법, 처리 무산…'징벌적 손배' 도입 제동 [이데일리]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제2의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을 막는 법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제동이 걸렸다. 이 법안들은 제조업체가 고의적으로 소비자의 생명과 신체에 중대한 손해를 입히는 경우 손해액의 최대 3배까지 보상하도록 하는 법을 담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이데일리]
기업 21.8% "상반기 채용 취소"..경기불황 여파 [이데일리]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경기불황이 장기화되면서 기업 5곳 중 1곳은 올해 상반기 채용 계획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 계획 취소 및 연기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21.8%가 ‘상반기...[이데일리]
본격화된 美 금리인상...최대 리스크는 '가계부채' [뉴시스]
대출 수요 '풍선효과' 발생, DSR 34.2%…전년 比 3.5%p ↑ "기업의 차입 금리 1.5% 오르면 '좀비기업' 4.6%p 늘어날 듯" "美 금리 인상 충격 발생, 韓…감내할 수 있는 복원력 괜찮다"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미국의 금리 인상이 본격화...[뉴시스]
안하거나 못하거나..작년 혼인율 사상최저(종합) [이데일리]
[세종=이데일리 피용익 박종오 기자] 지난해 혼인 건수와 혼인율이 1970년대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불경기로 인해 결혼을 미루는 사람이 많아진 데다 결혼을 꼭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인식이 확산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6년 혼...[이데일리]
은행권 대출금리 4개월째 상승…자영업자 시름 [뉴시스]
신용대출 금리 한 달새 0.06%p 올라 돈 떼일 우려 없는 담보대출 금리도 상승세 "자영업자 부실 가능성 커지며 리스크 관리 강화" 【서울=뉴시스】이근홍 기자 = 은행권 개인사업자대출 금리가 4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뉴시스]
얼빠진 靑 경호실…朴 자택 부근서 권총 분실했다 되찾아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형섭 박영주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경호를 맡은 청와대 경호실 직원이 최근 권총을 분실했다가 돌려받은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분실된 권총은 실탄이 들어 있던 것이어서 청와대 경호실의 기강해이가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뉴시스]
K2 '흑표전차' 국산 파워팩 또 결함, 생산 절차 중단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국내 기술로 개발한 K2 흑표전차의 국산 ‘파워팩'에서 결함이 발견돼 양산 절차가 중단됐다. 파워팩은 엔진과 변속기 패키지다. 올해 양산되는 흑표전차에 국산 파워팩을 장착할 예정이었지만 전력화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방위사업청은 17일...[이데일리]
2월 실업률 5.0%, 16년 만에 최고치 ‘고용률 하락세’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지난달 실업률이 5.0%로 1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15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2월 취업자 수는 2578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7만1000명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이 30만 명대를 회복한 것은 3개월 ...[티브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