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9.1.18 (금)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언제됩니까?  
 
정개특위 여전히 평행선…선거제 개편 이달 처리 공수표?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여야는 12월 임시국회 회기 마지막 날인 15일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편을 담당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1소위원회를 열었지만 의원정수 등 주요 쟁점을 두고 여전히 평행선을 달렸다. 여야 5당은 지난해 12월15일 임시...[뉴시스]
靑게시판도 '미세먼지 대란'…대책촉구 청원 500건 쇄도 [뉴시스]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마스크는 이제 숨을 쉬기 위한 필수 아이템이 됐습니다. 소득에 상관 없이 누구나 쉽게 구매하게 해 주세요." 사상 첫 사흘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지는 등 미세먼지가 재난 수준의 기승을 부리자 청와대 청원 게시판도 요동을 치고 있다...[뉴시스]
김병준, 군의원 가이드 폭행사건 조사·대책 마련 지시 [뉴시스]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최근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하고 술집 접대부를 요구한 사건에 대해 진상조사와 관련자에 대한 단호한 조치를 지시했다. 또 및 재발방지 대책마련도 주문했다. 한국당은...[뉴시스]
"독감 꼼수" "강제구인" 전두환 불출석에 광주·전남시민 '부글' [뉴시스]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5·18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씨가 또 다시 형사재판에 출석하지 않자 광주·전남지역 사회가 분노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역 정가와 시민사회단체가 "강제구인"을 강력...[뉴시스]
'위탁모 학대 사건' 청원 20만명 돌파…靑답변 나온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위탁모 학대로 아이가 숨졌다며 가해자를 엄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어 정부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청원인은 가해자 신상공개와 아동학대 처벌 강화를 요구하고 있다. 6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뉴시스]
우병우도 나가고…'국정농단 구속' 4명만 남았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국정농단 사태를 방조한 혐의 등으로 재판 중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3일 구속 만료로 석방됨에 따라 현재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는 나머지 피고인들의 근황에 관심이 쏠린다. 법원 등에 따르면 2016년 하반기부터 정국을...[뉴시스]
"정당, 청년 정치인 키우려면 일자리 마련해야" [이데일리]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청년들이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일상을 버텨내야 합니다. 정당에서 일자리를 마련하는 것이 곧 청년 정치인을 키우는 일이 될 겁니다.” 오세제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선임연구원는 28일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청년 정치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이데일리]
여야, 유치원3법 내일 다시 논의..'패스트트랙' 가능성 높아져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사립유치원 비리근절을 위한 유치원법의 연내 국회 처리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패스트트랙 처리 가능성이 더 높아진 것이다. 여야는 26일 오전 교육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유치원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을 논의하기로 했으나 여야간 합...[이데일리]
'공항 갑질' 김정호 사과 기자회견..."불미스런 언행 죄송"(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이른바 '공항 갑질' 논란과 관련해 "지난 20일 밤 김포공항에서 있었던 저의 불미스런 언행으로 여러분께 큰 실망을 드려 너무나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뉴시스]
국회 특정업무경비 '구멍'…"수십억 '제2의 특활비'로 사용" [뉴시스]
【서울=뉴시스】조인우 최지윤 기자 = 국회의 특정업무경비 집행 실태에 구멍이 드러났다. 사실상 '제2의 특수활동비'로 사용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시민단체 세금도둑잡아라와 좋은예산센터,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와 뉴스타파는 19일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무실에서 ...[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