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2.20 (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언제됩니까?  
 
편의점 심야영업 금지 논란…"점주 자율성 침해"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자유한국당이 추진하는 '편의점 심야영업금지'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6일 골목상권 보호 및 활성화 대책 발표 기자간담회를 갖고 '편의점 심야영업 금지', '복합쇼핑몰 월 2회 의무휴일 규제' 등을 추진하겠다고 ...[뉴시스]
국회, '파행 또 파행'…국민은 '한숨' [메트로신문]
2월 임시국회 정무위원회 등 7개의 상임위원회가 16일 전체회의·소위 일정 등이 있었지만 '반쪽'으로 진행되거나 아예 열리지 못하는 파행이 이어졌다. 기획재정위원회와 안전행정위원회는 이틀 연속 열리지 못했으며,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역시 열리지 못했다....[메트로신문]
'일·가정양립' 막는 소득대체율 40% 장벽 [메트로신문]
'일·가정양립'이 우리 사회의 화두로 등장하고 있다. 저출산 위기·인구절벽 등이 중요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는 것이다.특히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시발점이 된 '조기대선 정국'에서 차기 대권주자들은 앞다투어 '일·가정양립...[메트로신문]
'청와대 압수수색 허용' 소송 첫 심문…이르면 오늘 결정 [뉴시스]
사안 중대성과 특검 수사 기한 등 고려 신속 심리 예상 【서울=뉴시스】신효령 기자 = 청와대가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을 허용하지 않는 것이 법적으로 타탕한지를 가리는 법원 판단이 이르면 15일 나올지 주목된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부장판사 김국현)는 이날 오전...[뉴시스]
병사 23% "군 생활 어려워"…지휘관 60% "부적응 병사 스트레스" [뉴시스]
병사 군 생활 어려운 이유 비합리적 문화 가장 많아 지휘관 가장 부담되는 업무도 부적응 병사 관리 부적응 병사 관리 제도 병사-간부 생각 차이 커 병사 40.6% "도움 안돼", 간부 65.3% "도움 돼" 【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병무청과 국방부가 입...[뉴시스]
감사원 "EBS, 교재 1457만부 폐기…62억 예산낭비"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한국교육방송공사(EBS)가 매년 수능교재 등을 제작하면서 수요를 제대로 고려하지 않고 마구잡이식으로 찍어내 수십억원의 예산을 낭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은 지난해 10~11월 EBS에 대한 기관운영감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은 내...[뉴시스]
"구제역 백신효과 정부발표, 과학적 근거없다" [뉴시스]
김영주 의원, "농식품부 백신효과 주장, 추정·예측 보고서 바탕으로 발표" 【세종=뉴시스】우은식 기자 = 구제역이 충북 보은지역을 중심으로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효과에 대한 정부 발표가 과학적으로 근거가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뉴시스]
보은 구제역 살처분에 매몰지 관리도 비상 [뉴시스]
【청주=뉴시스】김재광 기자 = 충북 보은군 마로면 젖소 농장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인근 농가로 확산하면서 매몰지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젖소와 한우 등 살처분 마릿수가 늘면서 매몰지 침출수 유출이나 악취 등 2차 피해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13일...[뉴시스]
또 '헛다리' 짚은 軍…4시간도 안 돼 '노동→무수단' 번복 [뉴시스]
군, 지난 9월5일 사드-ER을 노동미사일이라 잘못 분석 이날도 노동이라 했다가 무수단급으로 평가 격상 구체적인 판단 변경 근거는 '함구'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지난해 한 차례 북한 미사일을 잘못 분석한 경험이 있는 군 당국이 12일 발사한 북한의 미...[뉴시스]
구제역 확산에 밥상물가 비상..소고기·우유도 대란 오나? [이데일리]
[세종=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조류 인플루엔자(AI)에 이어 구제역이 전국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면서 밥상물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AI로 인한 ‘계란 대란'처럼 소고기·우유 공급 부족으로 인해 가격이 급등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실제 지난 2011년에는 구제역 사태로 ‘...[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