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10.23 (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UP&DOWN  
 
기재부 국감 이틀째…종부세 개편안·유류세 인하 실효성 '공방' [뉴시스]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기획재정부를 대상으로 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 둘째 날엔 정부의 조세 정책 관련 논의가 이뤄졌다.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개편안과 유류세 한시적 인하 대책의 실효성에 대해 정부와 국회 간 공방이 오갔다. 19일 국회 기재위는...[뉴시스]
'5부능선' 넘은 국정감사…소득주도성장·고용세습 등 공방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국회 국정감사가 절반의 일정을 소화한 가운데 여야는 18일 곳곳 상임위원회에서 소득주도 성장, 경제실정 등의 이슈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특히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감에서는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논란이 불거지며 눈길을 끌었다....[뉴시스]
국감 2주차…여야 최저임금·소득주도성장 두고 공방 예고 [뉴시스]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여야는 15일부터 국정감사 '2라운드'에 돌입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사실상 첫 국감인 만큼 여여가 이번주부터는 본격적인 정책 공방에 들어갈지 주목된다. 지난주 탐색전을 펼쳤다면 이번주부터는 국감 중반에 접어드는 만큼 여야 ...[뉴시스]
여야, 이틀째 국감서도 '5·24 조치 해제' 등 공방 지속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여야는 국정감사 이틀째인 11일 외교통일위원회와 교육위원회 등 14개 상임위에서 대치를 이어갔다. 국감 이틀째 최대 쟁점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전날 외교부 국감에서 언급한 '5·24 조치 해제'였다. 강 장관의 언급 이후 도널드...[뉴시스]
법사위 국감 '이석태 임명' 충돌…"이념편향" vs "부당지적"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진아 옥성구 기자 = 여야가 11일 헌법재판소 국정감사에서 지난달 취임한 이석태 헌법재판관 등의 이념편향성을 두고 또다시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야당은 이 재판관 등의 과거 청와대 비서관 경력을 들며 정치적 편향성을 문제 삼았고, 여당은 대법...[뉴시스]
국감 시작…與 “터무니없는 과장 말라” vs 野 “끝장보겠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국회가 10일부터 20일간의 일정으로 국정감사에 돌입한다. 문재인정부 2년차에 이뤄지는 이번 국감에서 야당은 정부 견제, 감시자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겠단 태세다. 여당도 정부의 잘못에 대한 입법부의 지적은 필요하단 입장이나 정부정책의 당...[이데일리]
여야, 대정부질문서 유은혜 공방…"사퇴해" vs "그만해"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박영주 유자비 이재은 기자 = 여야는 4일 국회에서 진행된 사회·교육·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최근 임명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놓고 격돌했다. 임명에 반대해왔던 자유한국당은 유 장관을 향해 고성을 지르는 등 항의한 반면 여...[뉴시스]
김성태 "靑도 주52시간" vs 홍영표 "말이 되는 걸…" [이데일리]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홍영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뉴스론 긴급토론을 벌였다. 두 사람은 최근 논란이 청와대 업무추진비 이용내역 유출 사태를 두고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1일 밤 JTBC 뉴스룸은 여야 원내대표의 긴급토론을 진행했다....[이데일리]
국토위 여야 공방…"김종천 국감 와야" vs "물타기용 행태" [뉴시스]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국정감사 증인채택을 둘러싼 여야간 갈등으로 파행됐다. 한국당은 "여당이 김종천 과천 시장 등에 대한 증인채택을 일방적으로 거부하며 결렬됐다"며 '국감 무력화 시도'라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성실하게 협상...[뉴시스]
"심재철 사퇴해야"vs"靑 위한 국감이냐"…기재위 회의 불발 [이데일리]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국회 기획재정위 전체회의가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정부 비인가 자료 불법 열람 논란'에 대한 여야 공방으로 1일 결국 불발됐다. 당초 한국당은 국정감사 일정과 증인 채택 등을 위한 회의를 이날 열어야 한다고 소집을 요구했지만, 집권여당인...[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