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2.23 (금)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UP&DOWN  
 
박범계 vs 권성동,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로 신경전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를 놓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과의 신경전이 빚어졌다. 박 의원은 21일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면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뉴시스]
국회 정상화 됐지만…여야, 상임위 곳곳에서 충돌 [메트로신문]
지난 19일 여야의 극적 타결로 국회가 정상화됐지만, 주요 현안들을 가운데 둔 입장차는 좁혀지지 않는 모양새다. 때문에 여야의 정치 공방 속에서 민생법안 처리 등 실질적인 성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또한 여야가 '강대강' 대치 ...[메트로신문]
국회 운영위원장 김성태 '진행 방식' 두고 여야 신경전 [뉴시스]
與 "靑업무보고는 오전에 마치기로" 野 "마치는 시간 합의한 적 없어" 임종석 "왜 화를 저한테 푸는지" 【서울=뉴시스】정윤아 홍지은 기자 = 21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서는 김성태 위원장의 회의 진행 방식을 두고 여야간 설전이 오갔다. 여당은 '김 위원장이...[뉴시스]
한국지엠 사태 갑론을박…與 "본사 해법" 野 "정부 무대책" [뉴시스]
민주당 TF 구성하고 협력업체 간담회 한국당은 "文 정부 실정"에 화력 집중 바른미래당은 전북 찾아 현장 대응 민주평화당 '여야정 정책회의' 제안 【서울=뉴시스】윤다빈 정윤아 기자 = 한국지엠(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대한 후속조치가 설 연휴를 마친 1...[뉴시스]
이용섭 '대통령 격려' 발언 진실 공방 [뉴시스]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이용섭 대통령 직속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광주시장 출마를 선언하면서 밝힌 '대통령 격려' 발언을 두고 진실 공방이 빚어지고 있다. 이 전 부위원장은 설 연휴 직전인 지난 13일 광주 경제고용진흥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의 ...[뉴시스]
여야, 동상이몽..개헌 시기·내용 첨예한 대립만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미영 유태환 기자] 여야가 헌법개정 논의에서 가장 첨예하게 대립하는 지점은 권력구조 개편 방향이다. 문재인 대통령 등 여권은 사실상 ‘대통령 4년 중임제'에 방점을 두고 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제왕적 대통령제 폐지'를 관철시키겠단 입...[이데일리]
진보정당 여성대표 VS 보수정당 남성대표 체제 재편 [뉴시스]
【서울=뉴시스】 정당팀 = 민주평화당 대표로 여성인 조배숙 의원이 추대되면서 비교섭단체를 포함한 주요 정당의 간판 격인 대표 면면에 흥미로운 변화가 생겼다. 범 진보진영인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대표에는 여성이 올랐고, 중도보수 및 보수진영으로 분류되는 한국당과...[뉴시스]
한미군사훈련 재개 놓고 이낙연 vs 정진석 설전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윤다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중단된 한미합동군사훈련 재개 시점에 관한 질의 중 설전을 벌였다. 이 총리와 정 의원의 설전은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빚어졌다. 이 총리는 직접...[뉴시스]
여야3당, 개헌·선거제도 개편·평창 '동상이몽'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윤다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5일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서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 평창동계올림픽 등 현안을 두고 제각각 다른 목소리를 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뉴시스]
'올림픽 개막 코앞인데'...북한 문제에 여야 설전만 계속 [뉴시스]
【서울=뉴시스】 정당팀 =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불과 닷새 앞둔 4일에도 여야는 북한 문제를 놓고 '평화올림픽'과 '평양올림픽'을 주장하며 설전을 이어갔다. 국가적 행사에 초당적 협력은 간 곳 없이 자기 주장만 계속하며 공방만 거듭하고 있는 것이다. 홍준표 자...[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