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2.20 (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UP&DOWN  
 
추미애-우상호, '역선택' 우려에 온도차 [뉴시스]
추미애 "박사모 경선개입시 법적조치도 취할 것" 우상호 "조직적 역선택 개입, 사실상 불가능해"…우려 '일축' 【서울=뉴시스】이재우 전혜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쌍두마차인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16일 박사모 등의 경선 참여 가능성에 따른 선거인단 역선...[뉴시스]
여야, 이재용 구속에 '존중' vs '당연' 온도차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17일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구속과 관련해 여당은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야당은 "당연하다. 박근혜 대통령도 엄정 수사해야 한다"는 환영 입장을 밝혔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구두논평을 통해 ...[뉴시스]
與, 홍영표에 항의방문…"자유당이" "야!" 고성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6일 '환노위 사태'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환노위원장실을 항의 방문, 홍 위원장과 고성을 주고 받으며 논쟁을 벌였다. 윤상직, 신보라, 정태옥, 전희경, 조훈현, 엄용수, 장석춘, 이만희, 김종석,...[뉴시스]
2野, 자유한국당 상임위 보이콧 일제 비판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5일 자유한국당이 상임위 보이콧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놨다. 이재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자유당이 내세운 명분은 여야 합의 정신 위배다. 국민 고통을 외면하고 환노위 상임위장...[뉴시스]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개명 후 첫 일이 '국회 보이콧'인가" [뉴시스]
"민주당, 자유한국당에 보이콧 빌미주지 말았어야"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국민의당은 15일 자유한국당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야당 단독으로 이랜드, MBC 등에 대한 청문회 개최안을 통과시킨 것에 반발, 국회 상임위 보이콧을 선언한 데 대해 "당명을 개정...[뉴시스]
바른정당, 안보 위기론 띄우며 황교안 '때리기' [뉴시스]
"김정은 독침, 미사일 돼 날아올수도" "황교안, 정치행보 그만두고 위기 관리해야" 【서울=뉴시스】홍세희 최선윤 기자 = 바른정당은 15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 소식이 전해지자 '안보 위기론'을 적극 띄우는 한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뉴시스]
'한국당 VS 자유당', 여야 자유한국당 약칭 공방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새누리당이 당명을 개정한 자유한국당의 약칭을 놓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자유한국당 측은 약칭을 '한국당'으로 쓰겠다고 밝혔지만,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에서는 "국호를 약칭으로 쓸 수 있느냐"라면서 "앞으로 자유당으로 부르겠다"고...[뉴시스]
민주당 “자유한국당 반성투어, 발상 기막혀” [이데일리]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이날로 예정된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의 반성투어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박경민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홀로 떠난 이정현 전 대표 외에 누구 하나 청산하지 못하면서 반성을 퍼포먼스처럼 벌인다는 발상...[이데일리]
주승용 "자유한국당, '한국' 명칭 쓸 자격 있나" [뉴시스]
"당명변경 횟수는 국민에게 버림받은 횟수" 【서울=뉴시스】김난영 남빛나라 기자 =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4일 새누리당이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개정한 데 대해 "국정농단을 책임져야 할 새누리당이 한국이라는 자랑스런 국가 명칭을 당명으로 쓸 자격이 있는지 걱정...[뉴시스]
자유한국당-바른정당, '보수전쟁' 개막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새누리당에서 당명을 바꾼 자유한국당과 비박 중심의 바른정당이 보수의 적자(嫡子) 자리를 놓고 전면전에 돌입했다. 민자당-한나라당으로 이어지는 보수의 적통을 놓고 자유한국당은 자신이 적자라고 주장하고 있고, 바른정당은 보수의 가치를 바로...[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