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7.26 (수)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UP&DOWN  
 
여야, 증세 놓고 '프레임 전쟁'...'명예과세' vs '세금폭탄' [뉴시스]
민주당 '명예과세·사랑과세·존경과세' 보수야당 '세금폭탄, 부자증세'로 맞서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국회 여야는 24일 문재인 정부의 '증세 논의'에 대해 각각 유리한 작명을 하며 초반 여론전에 나섰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명예과세'라는 표현이...[뉴시스]
黨政 "사람중심 경제로 전환"…증세문제엔 온도 차(종합2보) [이데일리]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4일 향후 경제 정책 패러다임을 과거의 트리클 다운(낙수 효과)식 방향에서 대대적으로 개편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정치권 안팎에서 논쟁이 치열하게 일고 있는 초고소득자와 초대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부자 증세'와 관련해...[이데일리]
정치권, 김군자 할머니 별세 일제 애도···한일 위안부 합의 '온도차' [뉴시스]
민주당 "朴정부서 위안부 합의 바로 못잡아" 국민의당 "12·28 합의 백지화 해야" 정의당 "12·28 합의 되돌리는 과제 남아" 한국당 "文 정부 지원 아끼지 말아야" 바른정당 "일본 정부 사과해야"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뉴시스]
與 “김영주 지명, 환영” Vs 3野 "철저검증” 한목소리(종합) [이데일리]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자 여당에서는 “노동현안을 해결할 최적임자 내정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호평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야3당은 현역 의원 불패신화를 견제하면서...[이데일리]
'보수의 성지' TK 두고 경쟁나선 한국당 vs. 바른정당 [뉴시스]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두 보수야당이 '보수의 본산'이라 할 수 있는 대구·경북(TK) 지역 민심 잡기에 나섰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의 텃밭이라 할 수 있는 이곳에서 먼저 승기를 잡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먼저 TK 지역 깃발 꽂기에 나선 당은 ...[뉴시스]
민주당 "내일 본회의서 추경안 처리 목표" vs 野 "공무원 예산 포기 안하면 추경 안돼 "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여야가 2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조정소위원회를 정상화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는 재개했지만 핵심 쟁점인 공무원 증원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추경안 처리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국회 예결위 소속 여야 4...[뉴시스]
이제 남은 것은 추경뿐..與野 예비비 500억 '기싸움' [이데일리]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20일 정부조직법 개정안 문제가 일단락되면서 사실상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만 남았다. 여야는 7월 임시국회가 종료되는 내달 2일까지 추경 처리를 목표로 협상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여야는 80억원의 공무원 증원 예산 심사를 후순위로 미룬채 ...[이데일리]
우원식-김동철 신경전···"악의적 언플" vs "말도 안되는 얘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임종명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0일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핵심인 공무원 증원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 우 원내대표가 안철수 전...[뉴시스]
김태흠, 회의장 밖까지 들릴 정도로 장제원에 "야 임마!" 고성 [이타임즈]
김태흠, 장제원에 고성 [이타임즈 신경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주재한 비공개 회의에서 바른정당 탈당파 문제 등을 두고 언쟁이 벌어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8시30분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를 개최했...[이타임즈]
'일자리 추경' 핵심 두고 여야 막판 공방 계속 [이데일리]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문재인정부의 일자리 추경안의 국회 통과가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여야가 공무원 추가채용 비용인 80억원 편성을 두고 합의점을 찾지 못한 탓이다. 이와 더불어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한 1조4000억원 규모의 모태펀드 추가편성도 새로운 논쟁거...[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