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11.21 (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UP&DOWN  
 
류여해 "지진은 문 정부 경고"vs김동호 목사 "도울 생각을 해라" [메트로신문]
지진이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엄중한 경고라고 말한 류여해 최고위원에 대해 김동호 목사가 일침을 날렸다. 류여해 최고위원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 발언에서 "이번 포항 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엄중한 경고 그리...[메트로신문]
"4년 중임제"vs"이원집정부제"…여야, 권력구조 개편 논의 '평행선' [이데일리]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개헌논의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권력의 무게중심을 어디에 두느냐를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개헌의 또다른 의제인 기본권과 지방분권 등에 별다른 이견이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권력구조 개편은 이번 개헌안 논의의 ...[이데일리]
'포항지진' 때문에… '탈원전' 공방, 예산안 통과 난항 지속 분위기 [메트로신문]
여야가 문재인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을 둔 '줄다리기'가 연일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탈원전' 정책에 대한 공방이 재점화되고 있다. 지난 15일 포항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원전에 대한 위험성이 재차 고개를 들기 시작하면서다. 정부와...[메트로신문]
'靑 상납' 과정 놓고 前국정원장 3인 vs 기조실장 충돌 [뉴시스]
국정원장 3인 "이헌수 보고 및 건의 있었다" 이헌수 前실장 "국정원장들의 지시 따른 것" 법조계, 진술 신빙성 '깨지느냐 마느냐' 주목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정기적으로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의혹의 중심에 선 박근혜정부 시절 국정...[뉴시스]
예결특위 조정소위 첫 날 감액 심사..본격적인 여야 공방 시작 [메트로신문]
국회는 14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조정소위원회를 가동하며 문재인정부의 내년도 429조 원 규모 예산안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착수했다. 특히 여야는 예산안에 대해 각각 '원안사수', '퍼주기·포퓰리즘 예산'이라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치열한 공방전을...[메트로신문]
홍종학 여진 계속…"한국·국민 지도부 유감" Vs "적반하장" [이데일리]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데 따른 정치권의 여진이 14일에도 계속되고 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홍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논의를 위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불참한 자유...[이데일리]
여야, '예산·입법전쟁' 본격화..예산안 '원안사수 vs 포퓰리즘' [메트로신문]
여야가 9일 '예산·입법전쟁'을 본격화하는 분위기다. 지난 7일과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으로 주춤했던 예산안 심사와 입법 공방에 여야는 화력을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예산안을 두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정부의 '사...[메트로신문]
민주당-국민의당 '호남SOC홀대론' 공방전 재점화 [뉴시스]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국회가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심의에 들어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 '사회간접자본(SOC) 호남홀대론' 공방이 재점화했다. 지난 8월 내년도 정부예산안이 나오자마자 호남 SOC 예산과 관련된 양당의 공방전이 벌어진데 이어,...[뉴시스]
"책임져야" vs "우병우는"…조국 불출석에 여야 공방 격화 [뉴시스]
한국당, '흥진호 나포' 사건 집중 공세 【서울=뉴시스】임종명 이근홍 정윤아 홍지은 기자 = 정권 교체 후 청와대를 상대로 진행된 국회 운영위원회의 첫 국정감사에서 조국 민정수석의 불출석 여부를 두고 여야 간 첨예한 공방이 오갔다. 국회 운영위는 6일 오전 ...[뉴시스]
朴제명 여파 한국당, 정우택·김태흠 "유감" vs 홍 "충정으로 이해" [뉴시스]
정우택 "강효상, 백브리핑 때 공정하고 사실대로 해라" 김태흠 "洪에 위임한 적 없어…김무성 받아선 안 돼" 홍준표 "당에 대한 충정으로 받아들이겠다"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이 지난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 조치로 후폭풍을 겪고 있다. 정우...[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