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5.29 (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UP&DOWN  
 
국민의당, 인사문제 놓고 靑에 '공세 모드' [뉴시스]
"전 정권처럼 인사문제 거론돼 개탄" 박지원 전 대표, 文 대통령 입장 촉구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국민의당은 27일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후보자의 잇따른 위장전입 문제 등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전날 청와대가 임종석 비서실장 명의로 1기 내각...[뉴시스]
이틀째 '문자폭탄' 野…아들 병역면제 비난에 하소연도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25일 이틀째 열리고 있는 가운데 이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 의원들에 대한 '문자폭탄'도 계속되고 있어 해당 의원들의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이 후보자의 아들 병역 문...[뉴시스]
'朴 첫 재판' 여야 온도차…한국당 '공정한' 재판 촉구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이재우 기자 = 여야는 2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을 두고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박 전 대통령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공정한 재판을 촉구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뉴시스]
자유한국당, 이낙연·강경화 등 청문회 '총공세'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자유한국당은 23일 이낙연 국무총리,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 등의 자료 제출 미비 및 자격 요건 등을 문제 삼으며 총공세에 나섰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내일부터 시작하는 이낙연 후보자의 인...[뉴시스]
'뿔난' 한국당 "윤석열은 최순실 수사지휘 코드인사" [뉴시스]
윤 지검장에 "'내 목을 치라' 송광수 기개 본받아야" 충고도 【서울=뉴시스】김훈기 기자 = 자유한국당이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에 대해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지휘 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코드인사라고 깎아내렸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9일 논...[뉴시스]
"바퀴벌레"vs"제정신이냐"…한국당, 당권경쟁 격화 [뉴시스]
홍준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다가 슬금슬금 기어나와" 홍문종 "洪, 제정신인가. 낮술했나" 정우택 "과거 낙선한 사람들은 자중,정계은퇴해…이번 선거 원내대표 잘못 아냐"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연일...[뉴시스]
우원식 “대통령과 가까운 게 흠” Vs 홍영표 “친문 구분 안 통해” [이데일리]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3선의 우원식, 홍영표 의원은 16일 문재인 대통령과 관계에 대한 각자 다른 시선을 드러냈다. 당내에서 우 의원은 범주류로 홍 의원은 친문(친문재인)계로 분류된다.우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이데일리]
국민의당 연대론 '모락모락'…"한 뿌리 vs 중도" [메트로신문]
국민의당의 연대 및 통합론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특히 대선 실패 이후 어려운 당내 분위기 회복을 위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야당인 바른정당 중 어느 손을 잡아야 할지를 두고 이견이 갈리고 있는 모습이다. 우선 가장 활발한 연대논의는 ...[메트로신문]
추미애, 내각 인사추천 놓고 靑과 불협화음 노출 [뉴시스]
秋, 인사추천위 구성 요구…오늘 당무위 열기로 전날 임종석 비서실장 만남 불발도 뒷말 무성 안규백 사무총장 전격 교체, 후임에 측근 김민석 임명? 【서울=뉴시스】이재우 윤다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주변에서 잡음이 새어나오고 있다. 추 대표가 새 정...[뉴시스]
박지원 사퇴 시기 두고 국민의당 내부 갈등 촉발 [이데일리]
[이데일리 정다슬 하지나 기자] 국민의당은 11일 박지원 대표가 사퇴를 발표한 가운데, 지도부 총사퇴 여부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박 대표는 신임 원내대표에게 비대위 구성권한을 위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일각에서는 박 대표가 차기 원내대표 선출에 관여해서 당내 영향...[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