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1.23 (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UP&DOWN  
 
민주당 “황교안 대행 신년 기자회견, 대통령 기분이라도 내고 싶은가” [이데일리]
[이데일리 선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신년 기자회견을 한 것과 관련해 “국회 탄핵 가결로 대통령이 직무 정지된 상황에서 그 직무를 대행하는 국무총리가 신년기자회견을 하는 것이 적절한지 묻고 싶다. 황 대행이 대통령 기분이라도 내고 싶었...[이데일리]
새누리 "문재인, 아집과 오만이 극에 달했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새누리당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아집과 오만이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김명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문 전 대표가 “어제 한 강연회에서 자화자찬을 반복하며 ‘새시대의 첫차'가 될 것이라는 등 자신이 가장 준비된 후...[이데일리]
민주당 "새누리·바른정당, 18세 투표권 회피마라" [뉴시스]
"선거연령 하향, 2월 국회에서는 통과돼야"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선거연령 18세 하향조정과 관련,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을 향해 "회피하지 말고 동참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18세 투표...[뉴시스]
새누리당, 김무성에 직격탄 “탈당했다고 책임 소멸안돼”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새누리당이 20일 탈당한 전직 대표인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을 향해 “탈당이 절대 면죄부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어제 김무성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출당...[이데일리]
2野, 새누리-바른정당에 '개혁입법·선거연령인하' 압박 [뉴시스]
민주당 "늑장소위, 얼마나 많이 법안처리할지 미지수" 국민의당 "18세 선거연령 인하 반대, 대선 유불리 때문 아니냐" 【서울=뉴시스】전혜정 윤다빈 남빛나라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9일 개혁입법과 '18세 선거연령 인하'를 논의하기 위한 여야4당 수...[뉴시스]
새누리-바른정당, 김현아 두고 격돌 [뉴시스]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이 18일 김현아 새누리당 의원의 징계 문제를 두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새누리당 윤리위원회는 이날 김 의원에게 당원권 3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김 의원을 향해 '의원직 사퇴'를 권고하며 자진...[뉴시스]
文 '군복무 단축' 공약에 정치권 비판 봇물 [뉴시스]
국민의당·바른정당 "국방을 정치적 수단으로 사용" 안희정·남경필도 비판 가세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군 복무기간 단축 공약'에 18일 여야 정치권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에...[뉴시스]
민주당, 반기문 때리기 지속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윤다빈 남빛나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설 명절 이후 입당 발언에 대해 맹폭을 퍼부었다. 반 전 총장 일가의 비리 의혹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반 전 총장은 ...[뉴시스]
여야 4당 문재인 사드 발언 공방…민주당에 파상공세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17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 발언을 두고 파상공세를 폈다.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문 전 대표가 중대한 국가안보 정책에 대해 오...[뉴시스]
새누리, 문재인 안보관 연일 때리기.."편협한 역사인식"(종합) [이데일리]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새누리당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연일 맹공격하고 있다. 특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와 관련된 안보관을 예로들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17일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가 일부 공개된 본인의 저서에서 친...[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