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4.21 (토)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시끌시끌 정가  
 
유승민 "장외투쟁만 할 순 없어"…일부 상임위 복귀 시사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0일 "민생이나 경제를 위해 국회를 가동하는 건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4월 임시국회 일부 상임위 복귀를 시사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뉴시스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유 대표는 특히 "우리...[뉴시스]
김성태 "靑, 특검 반대해도 거부할 수 없을 것"경고 [뉴시스]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친문 핵심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루 의혹으로 번진 '드루킹 사건' 특검추진과 관련 "청와대가 대통령의 권한으로 특검을 거부하려고 해도 국민의 이름으로 특검은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시스]
추미애 "드루킹, 선거 브로커 불과…권력형 댓글조작 아냐"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민주당원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국가기관들을 동원한 권력형 댓글조작과 드루킹 일당의 댓글 장난을 동일시하는 건 파리를 보고 새라고 하는 거랑 같은 이치"라고 진화에 나섰다. ...[뉴시스]
홍준표 "김경수 갈 곳은 경남도청 아닌 감옥…문 대통령, 특검요구 답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경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자신이 갈 곳은 경남도청이 아니라 감옥일수도 있다는 것을 깨달을 때는 이미 늦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젊고...[뉴시스]
안철수 "드루킹 사건, 文대통령 인지 여부 밝혀야"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김 의원이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 알리지 않았을까, 감추지 않았을 거라는 것도 합리적 의심"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의 인지...[뉴시스]
홍준표, 드루킹사건에 "댓글로 일어선 정권, 댓글로 망해" [뉴시스]
【서울=뉴시스】정윤아 홍지은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댓글로 일어선 정권이 댓글로 망할 것이라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뉴시스]
하태경 "'문근혜 정권' 확인…文대통령 직접 해명을"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본질이 '문근혜(문재인+박근혜) 정권'이라는 것을 확인시켜주는 정말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하 ...[뉴시스]
장병완 "文-洪 단독회담 바람직하지 않아"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박영주 기자 =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대표가 지난 13일 단독 회담을 한 것과 관련해 "이 회담을 시작으로 다른 야당과도 정보를 신속 정확하게 공유하는 등 소통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원내...[뉴시스]
우원식 "野, 김기식·댓글조작' 두고 물 만난 고기마냥 정치공세"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야당은 민생과 무관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댓글 조작 사건을 두고 물 만난 고기마냥 정체공세를 하고 있다고"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4월 임시국회가 ...[뉴시스]
이재명 "오늘 '트위터 논란' 소명자료 공개" [이데일리]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사진) 전 성남시장은 누리꾼이 자신의 아내 김혜경씨로 지목한 트위터 계정 ‘@08__hkkim'의 주인과 관련해 “오늘 오후 늦게 모든 ‘팩트'를 정리해 (아내가) 아닌 이유를, 또 그들의 주장이 잘못된 것을 ...[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