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9.20 (수)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시끌시끌 정가  
 
김성식 "김명수, 진심으로 존경하는 친구"···인준 찬성 시사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국민의당 김성식 의원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인준) 표결에 찬성할 것을 시사하며 김 후보자가 사법부 개혁의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요즘 김 후보...[뉴시스]
남경필 "아들 따뜻하게 안아주고 싶어...저의 불찰" [이타임즈]
남경필 아들 필로폰 투약 혐의 [이타임즈 신경진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장남 문제로 또다시 머리를 숙였다. 남경필 지사는 19일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릴 말씀이 없다. 국민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아버지로서...[이타임즈]
이상돈 "김이수 부결에 安 영향력은 초선 2~3명" [뉴시스]
"安 '결정권' 발언, 정치감각 없는 유치한 발언"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은 19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안 부결 당시 안철수 대표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더불어민주당 시각에 대해 "측근이라고 말할 수 있는 초선 의원 2~3명 ...[뉴시스]
김태년 "정기국회서 혁신성장·민간일자리 창출 로드맵 마련" [뉴시스]
"규제 개선 등 입법 활동에 만전" "조만간 일자리 5년 로드맵 발표"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정기 국회에서 혁신성장 및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규제 개선 등 관련 입법활동에 집중한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19...[뉴시스]
김동철 "文정부 3無외교로 기업 피해 커져…사드보복 대책을" [뉴시스]
"사드문제 복안 있다던 文대통령 자신감 어디로…"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9일 청와대가 중국의 사드보복 조치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의 보복조치 해결을 위한 근본 대책을 조속히...[뉴시스]
이용호 "선거법 위반 사건 판결, 여당무죄 야당유죄" [뉴시스]
"민주당 소속 의원들, 모두 당선무효형 없이 재판 끝나"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19일 20대 총선 관련 선거법 위반 사건들에 대해 "한마디로 여당무죄 야당유죄"라고 주장했다. 이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뉴시스]
주호영 "공수처안, 무소불위 권력기관 될 수도"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19일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내놓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 권고안에 대해 "또다른 무소불위의 권력기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뉴시스]
정우택 "공수처, 신중한 자세로 접근할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정부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 권고안에 대해 "중장기 관점에서 법조계 등과 함께 심도 있고 폭넓은 신중한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뉴시스]
우원식 "김명수 처리 더 이상 미루는 건 직무유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인준) 처리와 관련해 "더 이상 미루는 것은 명백한 국회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목전에 닥친 사법부...[뉴시스]
송영무 "핵보유 합당찮아…전술핵 없이도 핵균형 가능" [뉴시스]
재배치 도움 안 돼, 삼축체계 완비가 보탬 "문정인, 학자 입장…특보는 아닌 것 같아" 야당, '오락가락' 송 장관에 호통·질타 이어져 【서울=뉴시스】임종명 이근홍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18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