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5.29 (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시끌시끌 정가  
 
김종대 "軍 동성애 처벌 금지·사망자 순직처분 총대 멜 것" [뉴시스]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도 만들어야"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군대 내에서 합의에 따른 동성 간 성관계를 처벌하는 내용의 군형법을 폐지하는 법안을 대표 발의한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27일 "내친김에 과거의 군 사망자 순직처분 문제까지 올해 내에 해결돼야 ...[뉴시스]
이한주 "국세청, 공정 과세·투명한 세정 앞장서 달라" [뉴시스]
【세종=뉴시스】이예슬 기자 = 이한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경제1분과 위원장(가천대 교수)이 국세청에 공정 과세를 당부했다. 이 위원장은 27일 국세청이 국정기획위에 업무보고를 하는 자리에서 "국세청이 공정 과세, 투명한 세정을 통해 정부가 신뢰받는데 앞장서야 할...[뉴시스]
박범계 "검찰 권한 경찰에 주더라도 견제와 균형의 원리 찾아야"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박범계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분과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경수사권 조정에 문제에 있어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27일 경찰청이 국정기획위에 업무보고를 하는 자리에서 "경찰이 수사권을...[뉴시스]
박지원 "5대 비리자 배제 원칙, 文 대통령 직접 해결해야" [뉴시스]
"정부 출범 후 산들바람, 총리 청문회로 흔들려"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청와대가 임종석 비서실장 명의로 1기 내각 후보자의 위장전입 문제를 사과한 것과 관련해 "5대 비리 관련 인물을 등용하지 않겠다는 원칙이 깨져가는 작...[뉴시스]
전해철 "3철, 악의적 프레임 인정할 수 없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패권, 비선 측근, 3철이라는 악의적 프레임은 결코 인정할 수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아무런 근거 없이 좁은 틀에 가두어 부정적인 이...[뉴시스]
강경화 "기회되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꼭 만날 것" [이데일리]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회가 되면 꼭 한번 (만나러) 가볼까 한다”고 밝혔다.뉴욕에서 이날 새벽 귀국한 강 후보자는 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 인근 임시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이데일리]
이낙연 "전두환 '위대한 영도자' 기사는 인용보도한 것" [이타임즈]
이낙연 "전두환 '위대한 영도자' 기사는 인용보도한 것" [이타임즈 신경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동아일보 기자시절 전두환 전 대통령을 '위대한 영도자'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당시 여당 인사의 발언을 인용...[이타임즈]
김성태 "엄청난 국정운영 기술자들 文대통령 주변 포진"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5일 문재인 정부에 대해 "엄청난 국정운영 기술자들이 지금 문재인 대통령 주변에 포진돼 있다"고 극찬했다. 김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대단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시스]
김세연 "홍준표, 어제는 친박 용서하고 오늘은 경고? 코미디"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김세연 바른정당 사무총장은 25일 다음달 4일 귀국을 예고하며 친박계를 비판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향해 "어제는 용서하고 오늘은 경고하고, 코미디인데 웃을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김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전체회의...[뉴시스]
주호영 "위장전입, 어떤 땐 통과하고 어떤 땐 낙마…기준 정하자"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5일 "인사청문회를 할 때마다 여야가 입장을 달리하며 여당일 땐 위장전입을 인정하자고 넘어가자고 하고 야당일 때는 철저하게 태클을 거는 것을 반복해 왔다"며 국회 차원에서 고위공직자 기준을...[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