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1.23 (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시끌시끌 정가  
 
인명진 "2차 탈당? 걱정 없다…사람이 문제냐"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한주홍 인턴기자 =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은 23일 박순자 의원이 탈당을 선언하는 등 설 연휴 전 2차 탈당 움직임이 본격화 되자 "걱정 없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뉴시스]
남경필 "반기문, 결단 리더십 안보여" [뉴시스]
【서울=뉴시스】한주홍 인턴기자 = 남경필 경기지사는 23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리더십에 대해 "지금 뭔가 결단할 타이밍인데 그런 결단의 리더십이 보이지 않는다"고 혹평했다. 남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정치지도자들은 매일...[뉴시스]
하태경 “與, ‘블랙리스토 옹호’ 김진태 징계해야”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23일 새누리당에 김진태 의원의 징계를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은 블랙리스트를 부정하는데 김진태 의원은 종북좌파를 막기 위해 블랙리스트는 정당하다고 말하고 있다”며 “대통령 탄...[이데일리]
안철수 "文 옛날사람..潘 정권교체 아닌 정권연장" [이데일리]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23일 “지금 현직 정치인 가운데 혼자 창당해서 40석 가까운 정당을 만든 그런 돌파력과 정치적인 결과물을 만든 사람은 저 밖에 없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특히 그는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서는 ‘미래를 대비하기에 옛...[이데일리]
문재인 "친문비선? 난 아내 말고는 비선 없다" [뉴시스]
'친문패권주의' 논란에는…"盧대통령도 나도, 언제나 흔들렸다" 정면반박 【광주·서울=뉴시스】전혜정 윤다빈 기자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자신을 둘러싼 이른바 '친문패권주의', '친문비선' 논란 등에 대해 "제 아내 말고 비선이 없다"며 강력 반발했...[뉴시스]
박지원 "김종인 만나기로 했다…반기문, 여권 갈듯"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우 남빛나라 기자 =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3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 "한번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주권개혁회의(주권회의) 출범식에 참석해 김...[뉴시스]
정우택 "朴 자진탈당 요구, 개인 의견" [뉴시스]
"초재선-반기문 만남, 아무 문제 없어"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한주홍 인턴기자 =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3일 박근혜 대통령의 자진탈당을 요구한 김성은 비대위원과 관련, "개인 의견이다. 외부에서 오셔서 아직 정당 활동에 대해 (잘 모른다)"고 일축했다...[뉴시스]
김영환 "박 대통령과 문재인, 둘 다 민주주의의 적" [뉴시스]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김영환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23일 박근혜 대통령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싸잡아 비난했다. 박 대통령에게는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고소로 법적 대응한 것을 놓고, 문 전 대표에게는 야권 내 '문자 폭탄' 논란을 ...[뉴시스]
박원순 “촛불 경선? 경선부터 연정하자는 것”(인터뷰) [이데일리]
[대담-선상원 정경부 차장·정리-김영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당내 경선방식으로 야권공동경선, 이른바 촛불경선을 주장하고 있다. 자신이 소속된 더불어민주당 만의 경선이 아닌 야권 전체 후보를 한 데 모아 한 번에 경선을 치르자는 제안이다. 박 시장의 이 같은 제안...[이데일리]
오세훈 "潘캠프 영입제의 고민…당과 협의할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이현주 장윤희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3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캠프 영입설과 관련, "반 전 총장 측에서 여러 차례 간곡하게 참여를 해달라고 요청이 왔고, 지금 고민 중에 있다"고 밝혔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