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9.1.18 (금)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시끌시끌 정가  
 
나경원 "北 주적 개념 삭제 걱정…사기 당하는 건 아닌가"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국방부가 발간한 국방백서에서 북한에 대한 주적 개념을 삭제한 것과 관련, "핵이 있는 평화로 갈까봐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내방을 받...[뉴시스]
황교안 "文정부 과거만 집착…나라 근간 무너지고 국민 혼란" [이데일리]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황교안 전(前) 국무총리가 15일 “문재인 정부는 과거만 바라보고 집착하고 있다. 지금 대한민국에는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총리 퇴임 뒤 약 20개월 만에 정치권에 전면 등판한 이유로 현 정권의 실정을 내세운 것이다. 황 전 총리...[이데일리]
홍영표 "정치공세 소재될 것"…1월 임시국회 '불가' 입장 고수 [뉴시스]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야당이 요구하고 있는 1월 임시국회 소집에 대해 "1월 임시국회는 원래 안 하기로 했었다"며 수용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뉴시스]
이정미 "카카오 카풀, '공유경제' 탈 쓴 '약탈경제' 될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5일 택시기사가 시행에 반대하며 분신해 숨진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와 관련 "이대로 가다가는 플랫폼 기업의 배만 불리는 공유경제의 탈을 쓴 '약탈경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뉴시스]
김태년 "日, 적반하장…한국 법원 판단 무시해선 안돼"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한주홍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5일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일본의 자세는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은 굉장히 무례하고 방자한 처사다. 손바닥으로 하늘을...[뉴시스]
김무성 "황교안 입당 환영…전대, 대선 전초전 안돼" [뉴시스]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황교안 전 총리 입당과 관련해 "이번 전당대회가 차기 대선 주자들이 대선 전초전을 앞당겨서 치를 경우 그 결과는 분열의 씨앗을 잉태하게 된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의원회관에서 열린 ...[뉴시스]
문희상 "文대통령, 인연·보상 人事 끝내야…지지율 하락 쫄 것 없다"(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人事)에 대해 "지금은 실적을 보여주는 실사구시 측면의 전문성 가진 사람, 실력 가진 사람을 써야 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서울 중구 월드컬쳐오픈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뉴시스]
박영선 "공수처 합의 어려울수도…상임특검제 도입 제안"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박영선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은 8일 검찰 개혁의 일환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까지는 합의가 어려울 수 있다며 상임특별검사제 도입을 제안했다. 박 위원장은 8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뉴시스]
이해찬 "유시민 '알릴레오' 탁월해…거대한 화산 폭발"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8일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알릴레오' 첫 방송에 대해 "탁월하다. 거대한 화산이 폭발했다"고 극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그맨 강성범씨와 당 유튜브 채널인 '씀' 촬영에 앞서 기자들과 ...[뉴시스]
박지원 "북미회담 빠르면 3월…판문점이나 베트남 가능성"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8일 "북미 정상회담이 당장은 어렵지만 빠르면 3월 정도에 열리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8일 오전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미국의 셧다운 문제 및 트럼프가 자신의 대선 가도...[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