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10.23 (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통일/국방  
 
애국가 대신 북측국가, 정신나간 아시아축구연맹에 공식항의 [뉴시스]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서 나온 북한 국가 사태에 대해 주최측인 아시아축구연맹(AFC)에 공식 항의했다. 사건은 22일 밤 인도네시아 브카시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조별리그 경기에 앞서 발생...[뉴시스]
국방부 "中 방문 서주석 차관, 北무력성 부상 회동 계획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국방부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국방안보포럼에 참석할 서주석 국방차관과 김형룡 북한 인민무력성 부상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고 23일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이...[뉴시스]
병무청장 "예술체육 병역 특례제도, 필요하면 폐지도 검토"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영주 이재은 기자 = 기찬수 병무청장은 23일 논란이 되고 있는 예술·체육인에 대한 병역 특례 제도와 관련해 "필요하면 폐지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기 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예술·체육 병역 특례제도 폐지를 검토해달...[뉴시스]
"예술·체육 병역특례, 특정 종목·분야 유리…병역면탈 꼼수" [뉴시스]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체육·예술인에 대한 병역특례 제도가 특정 종목이나 분야에만 유리하게 적용돼 병역 면탈을 위한 제도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은 23일 병무청 국정감사를 앞두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뉴시스]
조명균 장관, 24일 탈북민단체 비공개 오찬 간담회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오는 24일 탈북민 단체 관계자들과 비공개 오찬 간담회를 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4개 탈북민 단체에서 참여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이 당국자는 어느 단체에서 ...[뉴시스]
'시진핑 측근' 中리훙중 내일 방한…한반도 정세 논의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측근으로 알려진 리훙중(李鴻忠)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위원 겸 톈진시 당서기가 24~27일 방한한다. 외교부는 23일 "외교부의 '중국 유력인사 초청사업'으로 방한하는 리 당서기가 이번 방한 기간 중 강경...[뉴시스]
국방부, 주요사업 비리·부정부패 사건 민간 감시 강화 [뉴시스]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국방부가 국방 주요사업 비리를 막고, 부정부패를 뿌리 뽑기 위해 민간의 감시를 강화한다. 국방부는 23일 육군회관에서 서주석 국방부차관 주관으로 제1기 청렴옴부즈만 위촉식을 개최한다. 제1기 청렴옴부즈만은 ▲이상범 전 국민...[뉴시스]
北 신문 "유엔 인권결의안 정치적 도발…南 온당하게 처신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한은 23일 관영매체를 통해 북한인권결의안 유엔총회 상정 시도가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난하며, 남측도 온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불순한 흉계가 깔린 정치적 도발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뉴시스]
5년간 병역기피 미귀국자 775명…형사처분 단 17명뿐 [뉴시스]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최근 5년간 해외여행이나 유학을 이유로 출국한 뒤 귀국하지 않는 방식으로 병역을 기피한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지만 실제 형사처분은 극히 드문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국회 국방위원회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병무청으로부터 ...[뉴시스]
연내 종전선언 어려워지나 [뉴시스]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내년 초로 늦춰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의견 합의를 본 연내 종전선언 계획도 시기가 미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달 평양...[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