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11.21 (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통일/국방  
 
北 귀순병사 “TV 보고싶다”, 의식 회복 중..유엔사, 이르면 22일 조사결과 발표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지난 13일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의식을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TV를 시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하는가 하면, 먹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한다. 유엔군사령부는 이르면 22일 이번 귀순 사건...[이데일리]
文정부 한반도정책 책자 발간…"고유명칭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통일부는 21일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구상을 설명한 책자를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공약, 베를린구상, 8·15 경축사, 국회 연설 등을 통해 밝혔던 정책 방향을 정리해서 담았다"고 설명...[뉴시스]
SOFA 합의 '기밀' 제외 모두 공개 추진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한·미는 21일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합의 사항 가운데 군사기밀을 제외한 나머지를 최대한 공개하기로 뜻을 모았다. 외교부는 이날 서울 용산 미군기지에서 제198차 SOFA 합동위원회를 열어 운영 투명성 제고 차원에서 이같은 ...[뉴시스]
국방부 "사드기지 자재투입…더 이상 늦출 수 없어" [뉴시스]
"사드배치 정부입장 변함없어"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국방부는 21일 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공사차량과 자재 투입과 관련, "최근 기온 저하 등 기상상황 고려시 더 이상 늦출 수 없다고 판단해 오늘 최소한의 필요 장비와 자재...[뉴시스]
아베 "트럼프의 모든 대북 선택지, 일관되게 지지"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군사적 선택지를 포함한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는 대북 대응에 대해 "일관되게 지지하고 있다"고 재차 밝혔다. 아사히신문에 의하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뉴시스]
한·러 6자 수석 27일 서울서 '북핵' 협의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핵 6자회담 한·러 수석대표가 오는 27일 서울에서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공조 방안을 협의한다. 외교부는 21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고르 마르굴로프 러시아 외교부 아태차관과 서울에서 한·러 6자회담 수...[뉴시스]
외교부 "방위비분담협상 TF 운영 개시"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외교부는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전담반이 지난 20일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 방위비분담협정이 내년 말 종료됨에 따라 차기 협상을 준비하기 위한 TF 운영을 20일부터...[뉴시스]
ESA 의장성명 지각 발표…"일부 정상들 북핵·미사일 비난"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필리핀 마닐라에서 지난 14일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가 북한의 핵과 탄도 미사일 개발로 긴장이 높아진 한반도 정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지지(時事) 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10개...[뉴시스]
허이팅 中 '시진핑 측근' 방한…현안 협의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겸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의 측근으로 알려진 허이팅(何毅亭)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상무부교장이 21일 방한했다. 허 상무부교장은 오는 22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을 만나 제19차 ...[뉴시스]
병무청, AI 발생지역…본인 희망시 입영연기·공가처리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병무청은 전북 고창군, 전남 순천시, 강원 양양군 등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독감(AI) 피해와 관련, 축산농가 방역활동 등을 지원하기 위해 본인이 희망하는 경우 병역의무이행일자 연기 등이 가능하다고 21일 밝혔다. 연기 대상은 ...[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