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11.21 (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지방자치  
 
이정훈 서울시의원 "강동구 경유 지하철 5·8·9호선 연장사업 조기착공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 강동구를 지나는 5·8·9호선 연장사업을 조기에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이정훈 의원(강동1)은 20일 시의회 제277회 정례회 3일차 서울시정 질문에서 9호선 4단계 연장사업 계획담당인 고홍...[뉴시스]
양주시의회, '경기북도 설치 촉구 건의안' 채택 [뉴시스]
【양주=뉴시스】배성윤 기자 =경기 양주시의회가 경기도 분도를 촉구하고 나섰다. 양주시의회는 "진정한 지방자치시대를 열기 위해선 경기도내 지역 불균형 발전을 해소하고 합리적인 지역 재설정으로 낙후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개발관리 및 자금조정, 규제완화 등이 필요하다...[뉴시스]
국민의당 광주시의원들 "통합 논의 중지, 정체성 제시" [뉴시스]
'21일 의원 총회에 부치는 글' 5대 요구안 중앙당 전달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국민의당 소속 광주시의원들이 20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를 즉각 중단하고, 당의 정체성과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21일 오후로 예정된 중앙당 의...[뉴시스]
박원순 "용산공원, 정부가 조성하되 운영은 서울시가 맡아야" [뉴시스]
정부기관 건립엔 '난색'…"온전한 복원 힘들다"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용산 미군기지 공원화 방식을 두고 정부 예산으로 공원을 조성하되 이후 운영은 서울시가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의회 제277회 ...[뉴시스]
추미애 대표, "내일 고위 당·정·청서 근본적 지진대책 마련" [뉴시스]
포항 지진 현장 찾은 추미애 대표 【포항=뉴시스】민경석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북 포항 지진 현장을 찾아 국회와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지진복구 지원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추 대표는 20일 오후 포항시 북구 흥해읍사무소를 방문해 최웅 포항 부시장...[뉴시스]
충북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 "지방분권 개헌하라" [뉴시스]
내년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 요구…"지방·중앙 동등" 【제천=뉴시스】강신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국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KDLC) 충북운영위원회는 20일 오후 충북 제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년 6월 지방선거와 동시에 지방분권 개헌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뉴시스]
광주·전남 6월 지방선거 때 '미니 총선' 치러지나 [뉴시스]
공직선거법 위반, 광역 지자체장 출마 등 최대 5석 예상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내년 6월 광주·전남 지방선거는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원 선출과 함께 최대 5명의 국회의원을 새로 뽑는 '미니 총선'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 지역 정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뉴시스]
지방의회가 변해야 지역이 산다 [뉴시스]
지역 발전 위한 '주민 대리인' 역할 충실해야 주민대리권한 엉뚱한데 쓰는 지방의원 늘어 이권 개입·뇌물수수에 모호한 국외연수 많아 전남도의회 상정안 중 새로운 조례는 22%뿐 【광주=뉴시스】공동취재팀 = 헌법 개정에 따른 1991년 지방의회 개회로 지방자치가...[뉴시스]
광주·전남, 국민-바른 선거연대 반대 여론 높다 [뉴시스]
한국사회여론연구소, 광주·전남 유권자 1661명 설문 광역단체장 적합도, 광주 이용섭·전남 이개호 선두 교육감 적합도 광주 장휘국·전남 장만채 30%대 1위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간의 정책·선거연대에 대해 국민의당의 최대 지지 기반...[뉴시스]
국민의당 통합·분당론에 존립 기반 호남 정가 '술렁' [뉴시스]
"지방선거가 코앞인데 막막" 입지자들 하소연 "통합·분당= 선거 필패"… 지도부 책임론 대두 "곯은 곳은 터져야, 혁신의 산통" 주장하기도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을 놓고 국민의당 내 찬성파와 반대파간 내홍과 대립이 심화되면서 당의...[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