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6.24 (일)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행정/외교  
 
자치인재원, '사회적 가치와 정부혁신 정책과정' 운영 [뉴시스]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행정안전부 지방자치인재개발원(자치인재원)은 지방공무원을 대상으로 25~27일 '사회적 가치와 정부혁신 정책과정'을 신설해 운영한다. 이번 교육은 지자체 4급 이하 정부혁신 담당 공무원 60여명이 참여한다. 정부혁신과 혁신성장을 주...[뉴시스]
행안부 장관할까 당대표 출마할까…김부겸의 선택은? [뉴시스]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행안부) 장관의 거취를 놓고 최근 관심이 커지고 있다. 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이 압승한 후 전망되고 있는 개각설과 맞물려서다. 민주당은 선거 압승 분위기를 이어갈 대표를 뽑는 당권 경쟁으로 향...[뉴시스]
달변가 김종필 前총리…"제2의 이완용 되더라도"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영원한 2인자', '풍운의 정치인'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8시15분 서울 중구 신당동 자택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김 전 총리는 생전에 자신의 생각과 시대상을 짧고 압축적으로 표현해 세간의 이목...[뉴시스]
정하영 김포시장 당선인 "시장 권한 분산…책임행정제 도입" [이데일리]
[김포=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정하영 경기 김포시장 당선인은 23일 “민선 7기 김포시의 행정쇄신 일환으로 ‘책임행정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정 당선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시장의 권한을 분산하고 국장의 행정 책임을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표명했다.그는 “책임...[이데일리]
靑 "JP, 한국 정치사에 남긴 족적 지워지지 않을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윤희 기자 = 청와대는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조의문을 내어 "한국 현대 정치사에 남긴 고인의 손때와 족적은 쉬 지워지지 않을 것"이라며 "시와 서, 화를 즐겼던 고인은 걸걸...[뉴시스]
'3金시대' 종언…김종필 前 총리의 삶과 죽음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영원한 2인자', '풍운의 정치인'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8시15분 서울 중구 신당동 자택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김 전 총리는 5·16 군사 쿠데타의 주역으로 초대 중앙정보부장을 역임하고, 두...[뉴시스]
이 총리 "JP, 대한민국 현대사 영욕 체현한 장본인"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3일 고(故) 김종필 전 총리 별세에 애도를 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라고 적었다. 이어 "대한민국 현대사의 영욕을 체현하신 장본인"이라며 "개인으로서는 많은 능력과...[뉴시스]
3金시대 역사속으로…JP 김종필이 걸어온 길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삼김(三金)시대 마지막 인물인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8시15분 별세했다. 향년 92세. 김 전 총리는 1926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나 공주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 사범대 2년 수료 후 육군사관학교 8기로...[뉴시스]
정치(6월23일 토요일) [뉴시스]
【서울=뉴시스】 ◇청와대【대통령】러시아 국빈방문(6.21~24) ◇총리실【총리】통상일정 ◇국방부【장관】통상일정 ◇외교부【장관】러시아 출장(6.21~24) ◇통일부【장관】통상일정 ◇더불어민주당【대표】통상일정【원내대표】통상일정 ◇자유한국당【당대표권한대행】통상일...[뉴시스]
이 총리 "라돈침대, 안심 못하는 상태 계속돼"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라돈침대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설명해도 안심을 못하는 상태가 계속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국민안전안심위원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빨리 그런 문제가 정리되는 선진...[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