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11.21 (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국회/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가고자하는 길에 공통점 있으면 협조할 것" [뉴시스]
"국민의당, 새 정치 위한 진통 과정…지켜보고 있어" "김무성 '모셔올 사람 모셔와야' 발언 의도 모르겠어" "탈당파 의원들, 대기발령 13명 사무처 직원 책임져야" "안철수, 진보 쪽에서 중도보수 쪽으로 옮겨오는 중" 【서울=뉴시스】이근홍 홍지은 기자 = ...[뉴시스]
안철수 "불찰 있었다…바른정당과 통합은 필요" [뉴시스]
"통합 논의 과정서 내 불찰도 있어…폭 넓게 의견수렴"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1일 당내 반대세력 규합 움직임까지 불러일으킨 '바른정당 통합론'과 관련해 일부 자신의 불찰을 인정하면서도 "저는 이번 지방선거를 치르기 위해 통합이 필...[뉴시스]
정세균 "120일 넘은 법사위 계류법안 파악" 지시 [이데일리]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법사위에 장기 계류 법안에 대해 현황파악을 지시했다. 법사위는 각 상임위에서 통과된 법안의 체계·형식과 자구를 심사한다. 본 역할과 다르게 본회의 상정을 결정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어서다.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의장은 ‘1...[이데일리]
與 지방선거 '룰의 전쟁'…시도당 위원장 조기사퇴 '거부' [뉴시스]
당내서 선거 출마자가 '공천 관여' 우려 지방선거기획단서 '조기사퇴안' 검토 시도당 위원장들 간담회서 대부분 반대 22일 지방선거기획단에서 결론 내기로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시도당 위원장들이 지방선거기획단이 논의 중인 조기사퇴안에 반대...[뉴시스]
국민의당 의원총회, '끝장' 없었다…찬반 평행선 지속 [뉴시스]
찬성측 vs 반대측 이견 확인만 더해져 일각선 안철수 당 대표 퇴진 요구도 【서울=뉴시스】임종명 김난영 이재은 기자 =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문제를 놓고 21일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찬성측과 반대측 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양측간 이견이 오가는 가운데 찬성...[뉴시스]
홍준표 "법무장관·검찰총장 최소한 50억 원 상납하고 받은 것으로 추정" [뉴시스]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최근 당에서 제기하고 있는 검찰의 법무부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논란과 관련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은 최소한 50억 원 정도는 상납하고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최근 한국당은 국가정보원 특...[뉴시스]
공수처, 靑 의지에도 논의 초반부터 '난항'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청와대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지만 국회 논의 과정에서 난항을 겪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는 21일 법안심사 제1소위원회를 열고 공수처설치 관련 법안을 심의했다. 지금까지 법사위 제...[뉴시스]
바른정당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시의적절한 조치" [뉴시스]
【서울=뉴시스】이근홍 기자 = 바른정당은 21일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데 대해 "시의적절한 조치로 이는 북한 당국이 자초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김익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은 노골적으로 핵과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을 지속하며 국제사회를...[뉴시스]
우즈벡 대통령 국빈방한…23일 정상회담·24일 국회 연설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22∼25일 3박4일간의 국빈 방한 기간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 국회연설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한다. 청와대는 21일 오후 남관표 국가안보실 제2차장 브리핑을 통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이데일리]
당정청, 예산안 '원안' 통과 주력키로…지진 대책 예산 증액도 [메트로신문]
당·정·청이 문재인정부 내년도 예산안 '원안 통과'에 힘을 모으기로 결정했다. 또한 지진 대책 관련 예산을 증액하고, 관련 법안 통과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정부, 청와대는 21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아동수당, 건강보험...[메트로신문]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