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5.29 (월)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국회/정당  
 
이낙연 총리 후보, 국회 표결 통과할까 [뉴시스]
여소야대, 국민의당·바른정당 반대 시 과반통과 힘들어 인사청문 대상 6명중 3명, 위장전입 논란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둘러싼 정치권 논란이 한층 가열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을 문제 삼아 반대 움...[뉴시스]
전해철 "위장전입 논란, 대통령 직접 사과는 무리" [이데일리]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정부의 5대 인사원칙이 다소 훼손된데 대해 “대통령 직접 사과는 조금 무리”라고 말했다.전 의원은 29일 cbpc라디오 ‘열린세상 김성덕입니다'에서 “청와대가 사과를 하고 거기에 대한 제도적 개선책을 마련하는 것...[이데일리]
전병헌 정무수석, 국회 방문해 총리 인준 설득 [뉴시스]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여야 원내대표들을 만나 이낙연 총리 후보자 임명을 두고 국회 설득에 나선다. 전 수석은 이날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열리는 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에 배석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우...[뉴시스]
박주선 "이낙연 인준거부가 野정략? 秋, 과거 與구태 재현" [뉴시스]
"文대통령, 총리후보자 인준 지연 결자해지해야"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29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지연을 '야권의 정략적 태도'라고 규정한 데 대해 "야당과의 협치를 포기하고 청와대의 지침에 ...[뉴시스]
김태년 "위장전입 논란, 필요시 文대통령 입장 낼 수 있어" [이데일리]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낙연 총리후보자의 자격 논란에 대해 “필요하다면 대통령께서도 관련된 입장을 말씀하실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김 의원은 29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애초에 야당도 해줄 분위기였다”며 이 같...[이데일리]
5월29일(월) [뉴시스]
[문재인 정부 인사]청와대, 총리 인준 협조 요청…민주당도 몸 낮춰 야당 달래기 보수야당, 대선후보 재등판 '부글' "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당·청 일체" 새누리 출신 의원들 '세비 반납'은 결국 쇼? 구의역 사고 1주기, 여야 없이 "재발 방지" '야...[뉴시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단일대오로 강철같이 뭉쳐야"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대선패배 이후 미국에 체류중인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29일 "준비된 좌파정권에 대적하기 위해서는 우리도 단일대오로 강철같이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유대한민국의 가치를 중심으로...[뉴시스]
이데일리 ‘오늘의 경제일정’-국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논의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4당 원내대표가 오늘(29일) 오전 10시부터 주례회동을 열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를 논의한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도 참석해 협조를 당부한다. 같은 시각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선 뇌...[이데일리]
전 정부에서 임명된 권력기관장들 운명은? [뉴시스]
검찰총장 개혁 이야기 나오자마자 사의 감사원장·경찰청장 거취 주목 靑 알아서 나가주길 바라지만 '버티기' 가능성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새 정부 진용이 서서히 갖춰지는 가운데 박근혜 정권에서 임명된 기관장들의 거취가 주목받고 있다. 이들 기관장은 모두 ...[뉴시스]
자유한국당, 이낙연 인준 두고 총공세로 전열 재정비 [뉴시스]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가 난항을 겪으면서 자유한국당의 공세도 격렬해지고 있다. 여야는 당초 29일 본회의를 열어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26일 인사청문특위 간사 회동이 불발되면서 인...[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