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2.23 (금)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국회/정당  
 
김진태 "천안함 폭침 증거 없다는 통일부장관...자격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3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알려진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북측 고위급 대표단 단장으로 참석하는 것에 대해 "통일부 장관은 정말 자격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김 의...[뉴시스]
국정원, 김영철 천안함 배후설에 "추측 가능하나 명확치 않아" [뉴시스]
野 남남갈등 우려에 "정치 고려 안 해"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국가정보원은 23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천안함 폭침 배후설에 대해 "추측은 가능하지만 명확하게 김영철이 지시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소속 강석호 정보...[뉴시스]
이용호 "김영철 방남, 전쟁 중 오는 사신 막을 순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최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선전부장의 방남으로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전쟁 중에도 적과의 대화는 필요하고 오는 사신을 막을 수는 없는 법"이라며 정부 여당과 자유한국당에 유감을 표했다....[뉴시스]
조배숙, '김영철 반대'에 "보수야당 평화 알레르기 재발"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가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선전부장의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대표 참석을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등을 향해 "보수야당의 평화 알레르기가 재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뉴시스]
한국당, 공천관리위 구성...위원장에 홍문표 [뉴시스]
상임고문 이재오·최병국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은 23일 '지방선거 및 6·13 국회의원 재보선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를 구성·의결했다. 공관위 위원장엔 홍문표 사무총장이, 부위원장엔 류석춘 전 혁신위원장이 위촉됐다. 한국당은 이날 ...[뉴시스]
국회 법사위 '北김영철 수사' 논의에 여당 불참 [뉴시스]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불참으로 '빈수레' 논의에 그쳤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3일 오전 '2010년 3월 26일 발생한 천안함 피격사건(사망 46명, 부상 6명) 주범 조선노동당 중앙위...[뉴시스]
박주선·유승민 "정부·여당 발목잡지 않겠다"…한국당과는 협력 강조 [뉴시스]
【서울=뉴시스】이근홍 기자 = 박주선·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3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예방해 원내 제3당으로서 협치와 견제 역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추 대표를 만나 "거대 기득권 정당끼리...[뉴시스]
당정, GM사태·美통상압력 대책회의…"정부 대응 중요한 시점"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3일 미국의 통상 압박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경제통상현안 대책회의를 열고 한국GM 사태와 미국의 통상압박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당에서 ...[뉴시스]
홍준표 "김영철 방한, 평양올림픽 마지막 수순...점입가경"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알려진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 겸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한 데 대해 "김여정 방한에 이어 김영철 방한은 평양올...[뉴시스]
'김영철 방한'에 맹공격 펼치는 한국당..."쳐죽일 작자"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은 23일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천안함 폭침 주범'으로 알려진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 겸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한 데 대해 맹공격을 펼쳤다. 이날 당 소속 40여명 의원들은 청와...[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