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9.3.21 (목)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최신뉴스  
 
"친일파 발언 규탄" 나경원 지역구 사무실 점거 6명 석방(종합2보) [뉴시스]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이준호 수습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친일파적 망언을 했다며 지역구 사무실을 점거, 농성한 대학생들이 20일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이날 한국대학생진보연합회원 6명을 퇴거불응 혐의로 연행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뉴시스]
바른미래, 4시간 넘게 의총…"공수처案 관철돼야 패스트트랙"(종합2보)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준호 유자비 김지은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0일 선거법과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일괄 상정과 관련해 "앞으로 꾸준히 의견을 더 모아나가기로 했고 원내대표와 사개특위 간사가 책임감을 갖고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뉴시스]
文대통령, 트위터 CEO에 "의미 있는 대화 나누자"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접견이 예정된 잭 도시 트위터 CEO(최고경영자)에게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방문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시 CEO는 21일부...[뉴시스]
'잽'만 날리다 끝난 대정부질문…'대북정책' 한 방은 없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대정부질문 둘째 날인 20일 국회는 이낙연 국무총리, 강경화 외교부장관·조명균 통일부 장관·정경두 국방장관 등을 대상으로 외교·안보·통일 분야에 대한 질의를 이어갔다. 이날 대정부질문에서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뉴시스]
"김지은 측 증인, 위증했다" 안희정 검찰고소→무혐의 [뉴시스]
【서울=뉴시스】옥성구 기자 =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안희정(54) 전 충남지사가 1심 당시 검찰 측 증인에 대해 '모해위증'으로 고소한 사건이 무혐의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희정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는 20일 안 전 지사가...[뉴시스]
먹구름 낀 선거제 개혁…바른미래 내홍에 '빨간불'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바른미래당이 20일 선거제 개편 잠정 합의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여부를 두고 내홍을 겪으면서 선거제 개편에 빨간불이 켜졌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선거제 개편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뉴시스]
이병모, MB 차명재산 진술 혼선…"모른다"→"보고했다"(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옥성구 기자 = 이명박(78)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지목된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항소심 증인으로 나와 검찰조사 당시 "자포자기식 진술을 했다"며 기존 진술들을 번복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20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뉴시스]
"친일파 발언 규탄" 나경원 지역구 사무실 점거 6명 연행(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이준호 수습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친일파적 망언을 했다며 지역구 사무실을 점거농성하던 대학생들이 20일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이날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 6명을 퇴거불응 혐의로 연행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뉴시스]
北 비핵화 설전…민주 "文 중재자" vs 한국 "종북 외교"(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영주 김지은 기자 = 여야는 20일 대정부질문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을 놓고 각기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더불어민주당은 북미 비핵화 합의 실패에도 '의미 있는 회담'으로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박...[뉴시스]
박영선 "황교안 허위사실 유포…사과 안하면 법적 대응"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윤한홍 의원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사과를 공식 요구했다. 사과하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까지 가겠다는 입장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인사청문준비팀 김중현 대변인은 20일...[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