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9.1.18 (금)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청와대  
 
청와대 앞 "비정규직 해결" 기습시위 6명 경찰 연행 [뉴시스]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라며 청와대 앞에서 미신고 시위를 벌인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100인 대표단' 소속 6명이 18일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김수억 금속노조 기아차 비정규직 지회장 등 6명을 집회 ...[뉴시스]
김정숙 여사 "서로를 부처로 모시는 세상이 포용국가"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19일 "지금 우리는 민생, 남북관계, 세계 경제의 요동치는 어려운 세상 안팎으로 헤쳐나가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낮 12시35분부터 오후 1시50분까지 서울 종...[뉴시스]
"우윤근 대사가 취업 사기"…검찰에 우편 고소장 접수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김태우 수사관이 폭로한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금품 수수 의혹'의 당사자가 검찰에 우 대사에 대한 고소장을 냈다. 18일 서울동부지검에 따르면 '우 대사에게 사기 및 뇌물 수수 혐의 등이 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우편으로 접수됐다...[뉴시스]
文대통령, 美뉴욕주의회 '3·1운동의 날' 결의안 채택에 "반가운 소식"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미국 뉴욕주 상하원 의원들이 오는 3월1일을 유관순 열사를 기리는 추모의 날로 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과 관련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국 뉴욕주 상하원이 3월1일...[뉴시스]
靑 "전남 광양알루미늄 공장, 오염 물질 거의 발생 안 해"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스모그와 미세먼지 등의 이유로 전라남도 광양에 들어설 예정인 '중국 알루미늄 공장을 막아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해당 공장은 제련된 제품을 가져다가 가공만 하는 곳으로 환경 오염 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고 18일 답했다. ...[뉴시스]
靑, '손혜원 논란'에 함구 견지…"당에서 판단할 문제"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18일 '목포 건물 투기' 논란의 중심인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태에 대해 "당에서 판단할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손혜원 논란'에 대한 내부 입...[뉴시스]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7%···지난주 대비 1%p 하락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1%p 하락한 47%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지난주와 동일한 44%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15~17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여론을 설문한 결과...[뉴시스]
"文 만나자"…비정규직 1천명, 오늘 청와대 앞 하룻밤 [뉴시스]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비정규직 1000여명이 18일 청와대 앞에서 하룻밤을 보낸다. 고(故) 김용균씨 사망 사건의 진상 규명,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기 위해서다. '문재인 대통령과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은 이날 오후 1시 ...[뉴시스]
정치(1월18일 금요일) [뉴시스]
【서울=뉴시스】 ◇청와대【대통령】통상일정 ◇총리실【총리】16:30,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익산 식품산업클러스터 현장 방문) ◇국방부【장관】11:30 국방개혁자문위원 위촉식(국방컨벤션) ◇외교부【장관】통상일정 ◇통일부【장관】통상일정 ◇더불어민주당【대표】...[뉴시스]
'靑 사찰 주장' 김태우, 21일 기자회견 열어 입장 표명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을 주장하고 있는 김태우 수사관(전 특별감찰반 파견)이 오는 21일 기자회견을 연다. 김 수사관 측은 17일 "김 수사관이 오는 21일 오전 10시 공익신고자의 신분에서 변호인 입회 하에 공식적...[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