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7.26 (수)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청와대  
 
靑 "한·미 정상회담 때 사드의 '사'자도 안 나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26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 측이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완료시점의 마지노선으로 2018년 3월을 제시했다는 한 언론보도를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한·...[뉴시스]
문재인 정부 출범 두달 여만에 오늘 실질적 첫 걸음 [뉴시스]
25일 정부조직 개편 작업 마무리 18부·5처·17청, 중소벤처기업부·소방청·해양경찰청 신설 미래창조과학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자치부+국민안전처→행정안전부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오늘 사실상 출범 첫날을 맞이한다. 문재인 대통령은...[뉴시스]
文대통령, 국무회의에서 정부조직개편·검찰개혁 안건 의결 [뉴시스]
文대통령 '검찰개혁' 시동···법무부 탈검찰화 촉진하는 안건 의결 주목 서울중앙지검 제1차장 검사장을 차장급으로 낮춰·검찰 보직도 제한 이낙연 총리 작심발언 "목숨이나 자리 중 하나는 걸자"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국무회의를 주재...[뉴시스]
박상기 "문무일과 잘 맞을 것, 별로 걱정 안해" [뉴시스]
【서울=뉴시스】장서우 기자 =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수여 받은 문무일 신임 검찰총장에 대해 "(앞으로 합이) 잘 맞을 거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를 방문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뉴시스]
검찰간부 줄이고, 법무부 민간에 개방…文대통령, 인적쇄신 '첫걸음' [뉴시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국무회의에서 법무부 및 대검찰청 관련 법률개정안을 심의·의결한 것은 인적쇄신을 바탕으로 검찰개혁을 이뤄나가려는 문재인 정부의 첫걸음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대검찰청 검사급 이상 검사의 ...[뉴시스]
`유쾌한 정숙씨`…김정숙 여사, 봉은사 방문해 신도들과 `셀카` [이데일리]
[이데일리 e뉴스 유수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25일 서울 삼성동 소재 봉은사(대한불교 조계종 사찰)에서 열린 전통문화체험관 준공식에 참석했다.☞ 김정숙 여사, 봉은사 방문 더 보기 이날 김 여사는 행사장을 ...[이데일리]
경제단체, 文정부 경제정책에 "혁신 의지 공감···힘 보태겠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경제단체들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J노믹스'의 청사진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적극 협력 의지를 나타냈다. 25일 정부는 'J노믹스'의 핵심 목표를 '사람중심 경제'로 명명하면서 ▲소득 주도 성장 ▲일자리 중심경제 ▲공정 ...[뉴시스]
文대통령 "檢, 스스로 정치중립성 확보…정치검찰 통렬히 반성해야" [뉴시스]
"검·경 수사권 조정 필요…제3 논의기구서 지혜 모아달라" "공수처, 검찰 뿐 아닌 권력가진 모든 고위공직자가 대상" 문무일 총장, 한시 인용해 개혁대상 일선 검찰 심경 대변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검찰 스스로 정치적 중립성을 ...[뉴시스]
정의당 "朴 전 대통령 재판 생중계, 대법원 결정 존중해야" [뉴시스]
"생뚱맞게 사생활·인권 운운하는 보수야당 본질 흐리기 우려" 【서울=뉴시스】장서우 기자 = 정의당은 25일 대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등 주요 재판에 대한 생중계를 허용한 데 대해 "이번 규칙 개정 결정은 대법원이 숙고한 결과로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상관없이...[뉴시스]
민주당 "한국당, 朴 전 대통령 비호 중단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장서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등 주요 재판에 대한 생중계 결정을 비판하고 나선 데 대해 "한국당은 더 이상 박근혜 전 대통령 비호를 위해 억지 부리는 일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맞섰다. 백혜련 대변인...[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