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9.3.21 (목)
 
  최신뉴스  
  청와대  
  국회/정당  
  지방자치  
  행정/외교  
  통일/국방  
핫이슈
 
청와대  
 
文대통령, 트위터 CEO에 "의미 있는 대화 나누자"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접견이 예정된 잭 도시 트위터 CEO(최고경영자)에게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눌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방문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시 CEO는 21일부...[뉴시스]
이병모, MB 차명재산 진술 혼선…"모른다"→"보고했다"(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옥성구 기자 = 이명박(78)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지목된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항소심 증인으로 나와 검찰조사 당시 "자포자기식 진술을 했다"며 기존 진술들을 번복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20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뉴시스]
이낙연 "김연철, 자유인 기간 절도 넘는 언동 아쉽게 생각"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자유인으로 산 기간이 긴 탓인지 절도(節度)를 넘는 언동이 있었다는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김 후보자의 자격이나 품성...[뉴시스]
美 정보기관 수장 돌연 방한…비핵화 한미 공조 조율 관측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수윤 정윤아 기자 = 미국 정보기관 최고 수장으로 불리는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돌연 방한했다. 배경은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정세 분석과 후속 대책을 공유하기 위한 한·미 간 정보 공유 차원인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뉴시스]
조명균 "文대통령, 김정은에게 北 억류자 송환 직접 요청"(종합)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0일 문재인 정부의 북한인권 정책에 대해 "높은 점수는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현 ...[뉴시스]
'팔로워 176만' 文대통령, 내일 트위터 CEO 만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잭 도시 트위터 CEO(최고경영자)를 만난다. 2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후 4시 청와대에서 도시 CEO를 접견한다. 잭 도시는 21일부터 1박2일간 한국에 머물 예정이다. 문 대통...[뉴시스]
조명균 "文정부 북한인권 정책…높은 점수 받을 수 없어"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0일 문재인 정부의 북한인권 정책에 대해 "높은 점수는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현 ...[뉴시스]
유기준 "文, 김정은 차량 탑승 제재 위반" vs 이낙연 "위반 아냐"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김지은 기자 =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20일 대정부 질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북제재 위반 혐의가 있는 차량에 승차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낙연 국무총리는 "차량을 탄 것은 제재위반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뉴시스]
文대통령, 내일 반기문 접견…미세먼지 대책 논의 [뉴시스]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최근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의 위원장직을 수락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접견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에서 반 전 총장을 접견하고 사회적 문제가 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뉴시스]
이병모, 다스 관련 진술 번복…"MB 차명재산 난 몰라" [뉴시스]
【서울=뉴시스】옥성구 기자 = 이명박(78) 전 대통령의 항소심에 재산관리인으로 지목된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증인으로 나와 검찰조사 당시 "자포자기식 진술을 했다"며 기존 진술들을 번복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20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