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3.30 (목)
 
핫이슈
 
추천 뉴스  
 
간접흡연 최대 피해자는 20대 여성... 신장 기능에도 악영향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간접흡연이 20대 젊은 여성의 신장 기능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건국대병원 가정의학과 오은정 교수팀은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이용해 19∼49세 여성 1,569명의 간접흡연 여...[이데일리]
‘경추부 척추증’ 두통 어지럼증 등 다양한 증상 보여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목뼈의 덧 자람으로 인해 추골동맥을 막아 어지럼증 등을 일으키는 경우에 세밀한 진단이 필요하다는 임상연구결과가 나왔다.최근 열린 대한신경외과학회 경인 춘계학술대회에서 PMC박병원 신경외과 연구팀은 ‘...[이데일리]
20~30대 환자↑…흡연·양치습관 '탓'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잇몸 염증과 출혈 등 20~30대 치주질환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춘기에 시작한 흡연과 잘못된 양치질 습관, 스트레스 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28일 일산사과나무치과병원에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간 잇몸...[뉴시스]
봄철만 되면 긁적이는 당신...고지방식. 자외선 피해야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기분마저 좋아지는 따뜻한 봄이 되면 피부는 더욱 예민해졌다. 봄철 불청객인 꽃가루 알레르기나 강한 자외선, 큰 일교차 등은 피부를 더욱 민감하게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봄에 유독 알레르기성 피부염이 극성을 부리는 것도 그 때문이다. 알레르기성 ...[이데일리]
'봄철 산행시 낙석 조심하세요' 국립공원 495곳 현장점검 [이데일리]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봄철 해빙기(2~4월)를 맞아 전국 국립공원 낙석위험지구 495곳에 대해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해빙기 동안 낙석사고는 총 11건으로 집계됐다. 사고 건수가 많지...[이데일리]
위암 10명중 8명이상 조기 발견…"건강검진·진단수준 향상 덕" [뉴시스]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우리나라 위암 환자 10명중 8명이 조기에 발병이 확인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건강검진의 확대와 내시경 진단 등의 수준 향상에 의한 것으로 위암이 여전히 암질환중 사망률 3위로 높아 건강검진의 중요성이 강조된다. 23일 ...[뉴시스]
2주 이상 기침 계속하고 밤에 열 있으면 '결핵' 의심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후진국 병으로 알려진 결핵 환자가 최근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결핵은 사람의 재채기를 통해 몸 밖으로 나온 결핵균이 사람이 호흡을 할때 숨을 들이마시면서 감염된다. 과거에는 못 먹고 못 살았던 사람들이 자주 걸렸다해서 ‘가난의 ...[이데일리]
초등 저학년 '폐렴'·중·고생 '위장염'…학령기 청소년 주의할 질환은? [뉴시스]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지난해 초·중·고등학교 학령기 청소년의 연간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학년이 낮을수록 호흡기계 질환이 많은 반면 학년이 높아지면 위장질환이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1일 새 학기를 맞아 지난해 병원을 다녀간 ...[뉴시스]
'조기 위암'엔 내시경 통한 치료가 효과적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국내 암 발생률 2위인 위암. 이로 인해 국가는 조기검진을 시행하고 있다. 덕분에 전신마취와 배 가르는 수술 없이 내시경만으로 위암을 제거할 수 있게 돼 완치와 삶의 질 향상 목표 달성이 가능해졌다.◇50대 이상 조기위암 환자 83%전정원 강동...[이데일리]
"다이어트 도중 금연, 체중감량 가능성 높다" [뉴시스]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다이어트 도중 금연을 시도한 사람이 체중감량 성공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이정권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2014년) 자료에서 ...[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