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7.5.29 (월)
 
핫이슈
 
추천 뉴스  
 
수족구병, 5세 이하 환자 급증…"손씻기 생활화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보건당국이 최근 5세 이하에서 수족구병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며 손씻기 생활화 등 주의를 당부했다. 수족구병은 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열, 입안의 물집, 손과 발의 발진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증상 발생 뒤 7~10일이 지나면 대부...[뉴시스]
간암, 40대부터 급증...남성이 여성보다 3배 많아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남성 3명 중 1명은 암으로 사망하는데 원인은 폐암(27%), 간암(18%), 위암(12%), 대장암(10%) 순이다. 이 중 2위를 차지하는 간암은 침묵의 살인자라 불릴 만큼 증상이 거의 없어 병원을 찾을 때면 치료 시기를 놓친 경우가 많다....[이데일리]
만12세이하 수두환자 한달만에 2배 증가…무료접종· 손씩기 준수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질병관리본부와 교육부는 23일 봄철 만 12세 이하 어린이를 중심으로 수두 환자 증가감염예방을 위해 학부모, 교사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7년 19주차(5월 둘째주) 수두신고 건수는 2277건으로 ...[뉴시스]
요로결석 환자 여름에 많은 이유가 있네?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소변이 만들어져 몸 밖으로 배출되는 요로에 돌(결석)이 생기는 ‘요로결석'은 온도와 계절이 중요한 발생요인으로 작용해 여름철에 주로 많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에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를 실제 증명하는 연구 결과가 발...[이데일리]
유방암 5년 생존율 높지만, 5년 뒤 재발률도 높아 주의해야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10년 전 유방암 수술을 받고 6년간 치료를 충실히 해 암이 완치된 줄 알았던 김혜정(가명· 여·59) 씨는 최근 기침이 잦고 부쩍 숨이 차는 증세를 느껴 병원을 다시 찾았더니 폐와 간에서 암세포 조직이 발견됐다는 얘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 ...[이데일리]
대장암환자, 50대이후 급증…40대 8.0%→50대 22.4% [뉴시스]
심평원, 대장암 5차(2015) 적정성 평가결과 공개 10년새 환자발생 2배로 급증…서구식 식습관 등 영향 절반은 3기 이후에 발견…"내시경 등 정기 검진 필요"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국내 암 사망률 4위 '대장암' 환자 10명중 9명은 50대 이상으...[뉴시스]
돌아온 '수족구병' 유행 조짐…손씻기 등 개인위생 철저해야 [뉴시스]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영유아가 주로 감염되는 수족구(手足口)병이 최근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주의가 당부된다. 17일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웹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8주(4월30일~5월6일) 수족구병의사환자 분율은 외래환자 1000명당 1.4명으로...[뉴시스]
우리 아이 시력 관리법? 사랑담은 '당근~~이지'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사람의 눈은 시력 기능이 통상 5~6세가 됐을 때 완성돼 성인까지 이어진다고 한다. 눈이 좋지 않았던 부모로부터 아이의 시력이 걱정되는 부모는 일찌감치 눈에 좋은 음식부터 바른 습관, 환경들을 조성해 아이의 눈을 각별하게 신경써주려고 노력한...[이데일리]
30대 절반, A형간염 면역 취약…보건당국, 감염예방 지침 강화 [뉴시스]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우리나라 30대의 A형 간염에 대한 면역력이 절반 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조사돼, 보건당국이 30대 성인에 대한 감염예방을 강화하기로 했다. 1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6년만에 개정한 '예방접종 대상 감염병의 역학과 관리' 지침을 ...[뉴시스]
수면 무호흡, 전두엽 기능 저하와 연관 있어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수면무호흡이 주의집중력과 심리운동 등 전두엽 기능 저하와 관련성을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려대 안산병원 수면장애센터 신철 교수 연구팀은 최근 한국인유전체조사사업 중 안산코호트에 참여하고 있는 1,492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수면다원검사를...[이데일리]
12345678910
추천뉴스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