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지정하기
      
2018.11.14 (수)
 
핫이슈
 
앗! 이런뉴스  
 
논산 여교사, 학생과 문자 '밀담'… "임신하면 어떡해, 테스트기 사다놔" [이데일리]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논산 여교사 학생 불륜 의혹 사건과 관련, 이 교사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의심되는 학생 A군 사이의 문자메시지 내역이 공개됐다.대전·충청권 뉴스를 다루는 대전 소재 매체 ‘스타트뉴스'는 지난 9일 충남 논산 한 고교에서 기간제 보건...[이데일리]
"내가 누군지 알아?"…만취 상태로 경찰 폭행한 前 유도선수, 불구속 입건 [이데일리]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만취 상태로 경찰을 폭행한 전직 국가대표 유도선수가 경찰에 붙잡혔다.경남 사천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일 오전 6시께 사천시 팔포 음식특화지구 인근 길가에서 경찰관에게 ...[이데일리]
간 큰 BJ…음주운전하며 수천 명에 실시간 방송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음주운전 장면을 인터넷에 실시간으로 내보낸 BJ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BJ 임모(26·여)씨와 동승자 염모(29·남)씨를 각각 음주운전과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뉴시스]
"현금 인출해 냉장고 보관" 보이스피싱 절도책 30대 영장 [뉴시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광주 광산경찰서는 10일 검사 등을 사칭해 은행에서 인출한 돈을 집에 보관하게 한 뒤 훔쳐간 혐의(절도 등)로 중국 동포 A(3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7일 낮 12시께 광주 광산구 B(72)씨의 집에 침입...[뉴시스]
경찰, 갓난 아이 입 막고 사진 촬영한 위탁모 구속영장 [이데일리]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갓난 아이의 입을 막아 숨을 못 쉬게 하고 이를 촬영한 위탁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서울 강서경찰서는 아동 학대 혐의로 위탁모 김모(3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김씨는 생후 6개월된 아이의 입을 손으로 막고...[이데일리]
전국 돌며 여성 몰카 6000장 찍은 전 구청 직원 檢송치 [이데일리]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경찰이 전국을 돌아다니며 여성의 신체를 6000장 넘게 몰래 찍은 전 송파구청 직원을 검찰에 송치했다.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9월 18일 송파구청 계약직 직원 A(32)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이데일리]
'일 그만 두겠다'는 조카 때린 40대 식당 주인 입건 [뉴시스]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 서부경찰서는 6일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일하는 조카를 때린 혐의(폭행)로 이모(45)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지난 5일 오후 9시30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자신의 식당에서 조카인 이모(26)씨의 얼굴을 손 등으로 ...[뉴시스]
여친 사기 피해에 분노…흉기 들고 돌아다니다 타이어 찌른 40대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은총 기자] 여자친구가 사기 피해를 당한 것에 분노해 흉기로 주차된 차량의 타이어를 훼손한 4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부산 부산진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신모(40)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지난 5일 오후 1...[이데일리]
국수 안 나눠 먹는다고 종업원 흉기로 협박…中동포 입건 [뉴시스]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술집에서 종업원과 말다툼을 하다 흉기를 들고 협박까지 한 40대 중국동포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4일 오후 7시20분께 대림동의 한 술집에서 말다툼을 하던 여성 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특수협박)로 중국동...[뉴시스]
커피숍 손님 금품 상습절도 40대 구속 [뉴시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 중부경찰서는 2일 커피숍에서 잠시 자리를 비운 손님의 금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A(45)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월 3일부터 10월 20일까지 부산 중구 일대 커피숍에서 모두 6차례에 걸...[뉴시스]
12345678910
추천뉴스
앗! 이런뉴스
많이본뉴스
분야별 주요뉴스  
   
 
본 서비스는 이타임즈에서 제공되는 것이며, 당사의 법적 책임은 없습니다.